세계적으로 대유행한 코로나19는 많은 사람들의 하루를 바꿔 놓았다. 그 가운데 하나가 미국과 유럽에서 불고 있는 자전거 타기 열풍이다. 혼잡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아직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자전거를 이동 수단으로 선택하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온라인 상거래 사이트 ‘이베이’의 4월 자전거 신제품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 많았고, 중고 자전거 거래도 23% 증가했다. 호주에서도 자전거 인기가 치솟고 있다. 호주 시드니에 있는 한 자전거 전문점의 점장은 가디언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휴지를 사재기했던 것처럼 자전거를 사고 있다”고 말했다.

 

자전거 타기는 건강도 챙기고 스트레스도 해소할 수 있는, 친환경 교통수단이다. 자전거 타기를 시작해볼까 고민하고 있다면 가디언이 소개하는 자전거 타기의 장점에 귀 기울여 보자.

 

 

첫손에 꼽을 만한 장점은 역시 건강에 관한 것이다. 자전거를 매일 타면 건강을 증진할 수 있다. 페달을 천천히 밟는 것도 중등도(적당히 숨이 차고 땀이 나는 강도)의 운동으로 간주된다. 하루 30분씩 주 5회 자전거를 타면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유산소 활동량의 최소치를 달성하고 남는다.

 

가디언은 야외에서 자전거를 탈 경우 감수해야 하는 위해 요소와 우리 몸이 얻는 이점을 비교해봤을 때도 장점이 단점보다 7배 많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이나 인도 뉴델리처럼 대기오염이 심각한 곳에서 걷거나 자전거를 탈 때 누릴 수 있는 건강 증진 효과가 그 악영향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건강과 함께 지구의 건강도 챙길 수 있다는 건 자전거 타기가 빚어내는 또 다른 효과다. 많은 사람들이 자동차를 집에 세워 두고 자전거로 이동할수록 자동차가 만들어내는 소음과 온실가스 등이 줄어든다. 연료 소비도 줄일 수 있다.

 

가디언은 또 “대다수에게 통근은 고역이지만 자전거로 출퇴근하면 거의 매일 즐거울 수 있다”고 말한다. 사람들은 지하철이나 버스로 이동하면서 음악을 듣는 등 나름의 취미 생활을 한다. 개인 자동차로 통근하는 사람들에게도 출퇴근 시간에만 누릴 수 있는, 자신만의 습관들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어떤 대중교통을 타더라도 통근에 드는 시간을 자전거만큼 본인 뜻대로 통제하기는 어렵다. 자전거를 타면 출발지부터 목적지까지 99% 정해진 시간 안에 도착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 외에 주변의 풍경, 계절의 변화를 몸으로 느낄 수 있다는 것도 자전거 통근의 장점이다.

 

 

사람들이 자전거 이동을 꺼리는 이유 중 하나는 복장과 땀이다. 사이클 복장을 입고 자전거로 출근한 뒤 다시 샤워를 하고 옷을 갈아입는 게 상당히 번거롭기 때문이다. 가디언은 자전거를 탈 때 반드시 라이크라 소재의 사이클 복장을 갖춰 입을 필요는 없다고 조언한다. 통근길에 언덕이 없고 거리가 너무 멀지 않다면 평상복을 입고 자전거를 타도 괜찮다.

 

다만 가방을 등에 매지 말아야 한다. 등이 땀에 젖을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도착지까지 거리가 멀고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이라면 전동 자전거를 구입하는 것도 고려해 볼 수 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43
Today253
Total2,595,520

달력

 « |  » 202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