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푹 찌는 여름철, 에어컨을 켠 채 온종일 지내게 되는 일이 많습니다. 이처럼 밀폐된 공간에서 찬 공기를 오래 쐬다 보면 냉방병에 걸리기에 십상입니다. 놓치기 쉬운 냉방병 관련 정보 Q&A로 모아봤습니다.

 

 

 

냉방병은 왜 생기는 건가요?

 

여름철 바깥 온도는 30℃를 훌쩍 웃돕니다. 때문에 에어컨과 선풍기 등으로 실내 온도를 낮추는데요. 우리 몸은 일정한 체온을 유지하도록 설계돼 있어 바뀐 온도에 적응하는 데 시간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인위적으로 냉방을 할 경우 실내외 온도 차가 커지게 되죠. 게다가 과도한 냉방을 지속하게 되면 자율신경계에 무리가 가 일명 냉방병이 생길 수 있습니다.

 

 

냉방병에 걸리면 

주로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피로감, 집중력 저하, 소화불량, 두통, 오한, 설사, 변비 등 증상은 다양합니다. 떨어진 체온을 올리려고 열 생산에 에너지를 쏟다 보니 피로감이 쌓이는 거고요. 에어컨 가동으로 30~40%까지 낮아진 실내 습도 탓에 호흡기 점막이 건조해지고 가벼운 감기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참고로 여름철 적정 실내 습도는 60%입니다.

 

 


냉방병에 걸리면 

왜 머리가 아픈 건가요?

 

일반적인 두통의 원인은 다양합니다. 하지만 냉방병으로 인한 두통은 두피 주변의 근막과 혈관의 과도한 수축이 원인인데요. 에어컨 온도를 너무 낮게 설정한 채 오랜 시간 실내에 머물거나, 선풍기 바람을 직접적으로 쐴 경우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실내 온도가 너무 낮지 않도록 온도 체크를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건강한 성인은 26,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는 이보다 높은 27~28℃가 적당합니다.

 

 

냉방병으로 인한 두통을 

빠르게 완화할 방법이 있나요?

 

실내 온도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고,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낮은 온도로 수축됐던 두피 내의 근막과 혈관을 이완시키기 위함인데요. 우선은 창을 열어 충분히 환기를 하고, 약간 덥다고 느낄 정도의 상태에서 휴식을 하면 체온이 올라가면서 머리가 아픈 증상도 어느 정도 완화가 됩니다. 이때 따뜻한 물이나 차를 마셔주면 더 도움이 됩니다. 맵고 따뜻한 성질을 가진 계피차와 생강차가 대표적입니다.

 

 


날씨가 더워서 자주 먹는 차가운 음식

냉방병에 해롭나요?

 

차가운 음료수나 아이스크림 등을 너무 많이 먹을 경우 위에 부담을 주고 소화를 방해합니다. 면역력도 떨어뜨리고요. 때문에 따뜻한 차나 물을 마셔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비타민이 풍부한 제철 과일, 신선한 채로도 자주 먹으면 좋은데요. 여름이 제철인 데다 비타민C와 리코펜 등이 풍부한 토마토, 하루 한 개로 비타민C 하루 권장량을 섭취할 수 있는 골드키위 등을 예로 들 수 있습니다.

 

 


그 외 냉방병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수칙은 무엇인가요?  

 

실내외 온도차가 너무 크지 않도록 냉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바깥 온도를 고려해 실내를 쾌적하게 유지하되, 가급적 온도 차는 5~6℃를 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더불어 에어컨과 선풍기를 사용할 때는 바람이 몸에 직접 닿지 않도록 방향을 조절하고, 틈틈이 30분 이상 창문을 활짝 열어 충분히 환기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하루에 3번 이상, 오전 10시에서 오후 9시 사이에 하도록 합니다. 새벽이나 늦은 밤에는 대기 중에 오염물질이 정체돼 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00
Today920
Total2,648,104

달력

 « |  » 202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