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한 명절을 보내고 나면 언제나 냉장고에는 명절 음식이 남아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기름을 많이 쓴 명절 음식은 쉽게 물리기 마련이다. 추석 내내 먹은 음식을 또 먹기가 질린다면 약간의 요리법을 추가하여 새롭게 즐겨보자. 오늘은 남은 전을 활용하여 만드는 퓨전 레시피를 소개한다.

 

<스파이시 치즈 그라탕>기름이 많이 들어간 느끼한 전을 매콤하게 먹을 수 있는 메뉴이다. 볶은 김치와 페퍼론치노를 넣어 매콤한 맛을 냈다. 또한 의외의 조합인 볶은 김치와 토마토소스가 잘 어우러져서 퓨전 레시피 특유의 매력적인 맛을 느낄 수 있다. 이제 남은 명절 음식은 냉동실로 직행하는 대신 맛있는 요리로 변신시켜주는 건 어떨까.

 

 

 

느끼함은 잡고, 입맛은 살리는

<스파이시 치즈 그라탕>

 

들어가는 전은 고기전, 생선전, 고추전, 동그랑땡 등 다양하게 넣어도 상관없다. 전 대신에 잡채를 넣어도 맛있다. 기호에 따라 매콤한 맛을 조절할 수 있다. 다만 설탕은 김치와 토마토소스의 신맛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니 일정량은 꼭 넣어준다.

 


[필요한 재료]


동그랑땡(남은 전) 120g, 푸실리(다른 파스타면 대체 가능) 130g,

김치 100g, 토마토 소스 200g, 설탕 1TS, 모짜렐라 치즈, 페퍼론치노(선택)

 


[만드는 과정]

 

1. 동그랑땡을 먹기 좋게 썰어 다진 김치와 함께 기름을 두른 팬에서 볶아준다.

 

2. 삶은 푸실리를 넣어준다.

 

3. 토마토 소스, 설탕, 페퍼론치노를 넣고 잘 섞어준다.

 

4. 내열 용기에 담은 뒤에 모짜렐라 치즈를 듬뿍 얹는다.

 

5. 170도의 오븐에서 치즈가 녹을 때까지 구워서 완성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35
Today142
Total2,726,132

달력

 « |  » 2020.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