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도 트렌드가 있을까? 출출한 저녁 시간이 되면 전에는 생각지도 못했던 메뉴가 머릿속을 맴돌고는 한다. 얼큰한 국물 한입에 혀를 감도는 알싸한 맛이 일품인 마라탕 말이다. 사실 필자만 해도 마라탕을 접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 불과 1~2년 전 그 맛을 처음 알게 됐을 뿐이다.

 

하지만 중독성이 있었던지 찬 바람 부는 싸늘한 날씨만 이어지면 어김없이 생각나는 메뉴가 바로 마라탕이다. 왠지 모를 그 알싸한 향신료 안에 건강을 챙겨주는 숨은 비법이 담겨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마라탕에 담아낸 수많은 향신료]

 

매운 음식이 몸에 좋다는 이야기는 이미 필자도 익숙하다. 한국인이 많이 찾는 고추만 보더라도 베타카로틴이 활성산소를 제거해 노화를 예방하고 있고 캡사이신이 지방을 연소시키며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주니 말이다. 혀가 아릴 정도의 매운맛을 자랑하는 마라탕은 어떨까? 마라탕의 마라(麻辣)는 저릴 마(麻), 매울 랄(辣)이란 글자로 이워질 만큼 혀가 마비될 정도로 저리고 맵다는 뜻을 갖고 있다.

 

 

 

 

 

 

 

 

 

 

 

 

 

중국 사천지방의 향신료로 알려진 마라는 습한 날씨로 음식이 상할 것을 막기 위해 사용하던 재료. 동시에 마라탕에는 산초, 초피, 향유, 육두구, 화자오, 후추, 정향, 팔각회향 등 각종 향신료를 집어넣고 고춧가루와 두반장을 섞어 양념을 만든다.

 

이 소스로 각종 재료를 볶으면 마라샹궈가 되고 민물 가재를 볶으면 마라롱샤로 변신하게 되는 것이다.

 

 

 

 

 

 

 

 

 

 

 

마라탕에 담겨있는 향신료의 효능들을 살펴보면 초피는 설사를 자주 하거나 소화가 어려운 이들에게 도움을 주는 약재다. 찬 속을 따뜻하게 다스려 위장을 보호하기도 하며 해산물을 요리할 때 사용해 독을 풀어주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향이나 팔각회향도 따뜻한 성질을 가진 약재로서 신진대사를 도와주기에 효과적인 약재이다.

 

육두구 역시 위의 기능을 돕는 건위제나 신진대사를 도와주는 강장제로 활용되었고, 예로부터 귀한 향신료로 꼽혀왔던 후추도 단백질 소화를 도와주면서 잡내를 잡아주는 효과를 갖고 있다. 매운맛을 담당하는 산초도 펠란드렌, 시트로넬랄, 리모넨, 산슐, 플라보노이드계 성분이 포함돼 있어서 천식, 요통, 치통, 해독, 이뇨제, 소염 등에 효과적이다.

 

이렇듯 마라탕은 활력을 돕고 스트레스를 날리며 몸의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는 효과를 지녀 건강식으로 크게 손색이 없다고 볼 것이다.

 

 

 

 

 

 

 

 

 

 

 

 

다만 임산부가 다량 섭취하는 것은 물론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이 마라탕은 섭취하는 것은 피하는 게 좋겠다. 또 국물이 맵고 짜고 자극적인 만큼 건더기 위주로 음식을 즐기는 것이 건강도 챙기고 맛도 챙길 수 있는 12조의 방법이 될 수 있겠다.

 

더불어 버섯, 배추, 고추, 청경채 등 다양한 채소를 듬뿍 담아낸다면 더없이 좋은 건강식으로 애용할 수 있다.

 

 

 

 

 

 

 

 

[제대로 알고 먹는 중국 향신료]

 

중국 음식이 호불호로 갈리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향신료의 강한 향 때문이겠다. 필자 역시 처음에는 그 강한 향이 거부감으로 다가왔지만, 이제는 익숙해서인지 종종 생각난다.

 

대표적 중국의 향신료로는 국내에서도 이미 대중화된 고수가 있겠다. 이미 잘 알려져 중국 외에도 베트남 음식 등에서도 향신료로 쓰이고 있고 이제는 마니아층이 생길 정도로 익숙해져 있다.

 

 

 

 

 

 

 

 

 

 

 

 

또 양꼬치 전문점에서도 많이 사용되는 쯔란도 중국의 대표적 향신료이다. 서양에서는 커민으로 불려 카레의 주재료로 쓰인다. 쯔란은 양고기의 누린내를 잡는데 효과가 크고 매콤하면서 쏘는 맛이 양고기의 거부감을 줄여줄 수 있다.

 

앞서 소개한 산초(화지아오)도 작고 동그란 알갱이 모양으로 훠궈, 마라샹궈 등에 많이 사용되는데 자칫 이 열매를 씹으면 바로 혀를 마비시킬 수 있을 만큼 강력한 매운맛을 자랑하니 잘 골라내고 음식을 섭취 하는 게 좋겠다.

 

 

 

 

 

 

 

김지환 프리랜서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64
Today584
Total3,000,248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