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에게는 사랑스런 아이가 있습니다. 열 달 동안 저와 탯줄로 연결된 고리를 끊고 세상에 나오자마자
  문제가 생겼습니다. 배꼽 혈관이 두개가 있어야 하는데, 한개 밖에 없다는 것과 고관절이 탈골될 가능
  성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큰 대학 병원으로 검사하기 위해서 태어나자마자 아기 혼자서 이송되어 갔습니다. 하루지나 점심때쯤 아기가 다시 돌아왔다는 말을 듣는 순간에 이제 엄마라는 호칭이 나에게도 생기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그것도 잠시 저에게는 또 다른 고통의 시작, 불행이 시작 되었답니다.


 

출산 후 퇴원하기 위해서 아기를 보러 내려갔더니 몸무게가 어느 정도까지 도달해야 한다고, 아기가 갔었던 큰 대학병원에 날짜를 예약했으니 면담을 하라고 하더군요. 며칠 후 소아과 선생님께서 배꼽 혈관은 아기가 살아가는 데는 큰 문제는 안 될 것 같다는 말씀과 뇌파검사가 약간의 문제는 있지만 미숙아로 때어났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정형외과 선생님과도 면담을 해야 할 것 같다는 말씀에 다시 정형외과에 방문을 했더니 ‘떨리는 이 마음!’ 아이가 고관절 탈골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조 장치를 착용하게 되었답니다. 보조 장치를 하는 동안에 자세가 꼭 개구리모양으로 거의 24시간을 지내니 아이는 짜증이 많았습니다.


착용한지 3개월이 조금 넘어서 보조 장치를 풀었습니다. 한고비가 끝나고 나니깐 더욱 더 큰 고비가 찾아 왔답니다. 아이가 뇌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해서 재활의학과 선생님과 또 면담을 했습니다. 발달이 느리다고 바로 날짜 잡고서 일주일에 두 번 치료가 시작 되었습니다.

 

또 아이가 귀에도 문제가 있는 것 같으니 이비인후과 선생님과 이야기를 해 보라고 해서 이비인후과에서도 정기적으로 검사를 하면서 보청기 착용을 하고 시간을 두고 관찰을 하시더니 수술을 하자고 합니다. 하지만 아직도 결정을 못한 상태입니다. 수술을 한다고 해도 희망이 거의 없는 상태인 것 같습니다.


벌서 2년 가까이 검사와 재할치료를 했지만은 나아진 것 별로 없습니다. 아직까지 고개도 못 가누고 있으니. 재활치료를 받을 때 마다 매일매일 아이가 적응을 못 하고서 웁니다. 그럴 때 마다 가슴이 찢어집니다.


아이는 지금 25개월이 조금 넘었습니다. 최근에 아이가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는 찾았지만, 원인은 아직도 모릅니다. 대사 쪽으로 문제가 있다는 결과를 들었지만, 선생님께서는 어디에서 문제가 돼서 그런지는 모른다는 말씀뿐입니다. 타 병원으로 가라는 소견서를 써 주었지만 타 병원에서 검사를 해서 원인을 찾을 수도 있고 못 찾을 수도 있다는 말을 하시더군요.


거의 희망이 없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 태어난 행복조차 누릴 수 없다는 것이 너무나도 불쌍하고 가엽기만 합니다.
초기에 저는 우울증에 시달린 적이 있었지만, 지금은 극복하고 잘 지내고 있답니다. 저에게 또 다른 희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가 엄마라고 하는 말을 들어 보는 것이 저에게는 커다란 소원입니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그냥 평범한 일들이 저한테는 커다란 ‘꿈’ 이랍니다.

 

 

황숙영/ 경기도 용인시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87
Today1,479
Total1,922,305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