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한은 공중의 컬러 볼을 플로어 바닥만을 향해 때리지는 않는다. 자신의 나태·자만·피로·공포심을 향해
 갈기며, 자신이 신체와 정신을 단련시킨다. 진정한 스포츠는 스스로와 싸우는 것이라고 외치면서 말이다.
 위기와 극기의 한가운데로 자신을 내몰며 이뤄내는 김요한의 발리볼 디톡스법을 살펴본다.

※ 디톡스(Detox)는 인체 내에 축적된 독소를 뺀다는 개념의 제독요법을 말한다. ( 참고: Daum백과 )

잘 때리고 잘 막는 요한이 되기까지


힘과 높이라는 요소는 배구 선수에게 의문의 여지가 없는 필요조건이지만 용기가 없다면 그 성공은 막연해진다. 하지만 김요한에게는 그것이 철철 넘치도록 많다. 그러나 김요한은 이제 힘을 절제하는 것, 세기를 다듬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는다. 쉽게 내지르기 보다는 참고 숨기며 자신의 몸속에서 힘을 기르는 것이 더 강하고 가벼워질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컬러 볼을 쥐고 있는 그의 크고 굵은 손마디를 지켜보면서 악수를 할 때 느껴지던 단단한 손바닥에 생각이 미친다. 중력이 잡아당길 수 없는 속도로 컬러 볼을 때리고 날리는 동안 그의 커다란 손은 무쇠처럼 단단해졌고 손아귀는 무엇이든 집고 부술 수 있는 용력을 지니게 됐다. 하지만 산전수전 공중전을 다 치른 손에 비해 그의 눈동자는 매우 투명하다. 쌍꺼풀이 진하고 눈초리가 길어 날렵하고 가차 없는 눈빛을 던지지만 그 속은 너무 맑아서 아무 생각이 없어 보인다.


“  동료들은 제가 힘들어하거나 지쳐 있는 모습을 통 볼 수 없다고 얘기하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에요. 저도 사람인데 인터벌 트레이닝과 5세트까지 가는 접전이 왜 힘들지 않겠어요. 가쁜 숨이 목을 타고 올라오고 그 다음엔 쓴물이 올라오죠. 하지만 승부욕, 꼭 이겨야한다는 생각이 너무 강하고 그것이 고된 순간을 견디게 하며 다시 점프를 하게 만들어요.

하지만 그런 노력들은 발목 접질림과 허리통증을 유발하면서 배구선수를 벼랑으로 몰고 가죠. 승부욕이 때로는 엄청난 추진력이 돼줄 때가 있지만 그것에 너무 의존해서 운동을 하는 건 어리석은 일이라는 걸 알게 됐어요. 무리는 몸의 밸런스를 깨뜨리고 그런 상태에서는 풀세트까지 이어지는 긴 레이스를 좋은 컨디션만으로 뛸 수 없거든요.

운동선수가 파울을 하거나 기복을 보이는 건 체력상태가 좋지 않다는 걸 의미하는 거죠. 모든 일이 다 그렇지만 운동 역시 체력이 좌우하는 세계에요. 

 

 

 


적은 너무나 많다, 나태·부상·무거워진 몸 등


모든 운동선수들이 겪는 어려움이겠지만 김요한 역시 휴식을 취하고 몸을 회복시킬 충분한 시간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고충이다. 1m가 넘는 긴 다리를 비좁은 이코노미 클래스에 구겨놓고 몇 시간씩 날아가서 벌이는 해외원정 경기는 그를 지례 지치게 만든다. 3시간 30분의 짧은 비행이지만 이번 광저우 아시안게임도 그에게 힘들기는 마찬가지였다.


“  늘 지적을 받는 부분이지만 서브를 넣고 재빠르게 수비 포지션을 취하는 일이 왜 그렇게 힘들고 더딘지 모르겠어요. 광저우까지 가서도 내리 사흘을 쉬지 않고 그 훈련에 집중했지만 결국 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다이겨놓고도 결승 티켓을 일본에 내주고 말았죠.
 
여름엔 입에서 당기는 냉면 대신 뜨거운 보신탕을 먹고 겨울엔 좋아하는 마시멜로 커피 대신 시퍼런 브로콜리만 먹어가며 몸을 다듬었지만 몸은 예전처럼 가뿐해 지지 않는 거예요. 밤엔 잠도 못 이루면서 그 이유가 뭔지 곰곰히 생각해봤죠. 난 이제 겨우 스물여섯 살이니까요.  ”

 

 


스릴은 요한을 춤추게 한다


배구선수는 높이 뛰어올라 컬러 볼을 때리는 일도 잘해야 하지만 낙담으로부터 자신을 추스르는 일도 잘 해야 한다. 유독 리듬을 타는 경기여서 경직되거나 헤이해지면 승부는 걷잡을 수 없이 휘청이게 되기 때문이다.

“  코트에 들어가기 전에 나는 스스로에게 말을 해요. 오늘 찌꺼기 하나 남기지 말고 내 모든 에너지를 코트에 쏟아 붓자고요. 그게 저에게는 카타르시스고 디톡스인 셈이죠. 이제 숙적이 됐든 천적이 됐든 어떤 팀을 만나도 두렵거나 긴장하지 않아요. 난 이제 커다란 승부일수록 무장하기보단 자유로워지려 해요. 긴장을 많이 하면 높이 점프하는 게 불가능해지거든요.  ”


승리에 대한 압박감이 선수에게 미치는 영향은 여럿이다. 그것을 흡수하며 성공하는 선수가 있는가 하면 그로 인해 숨 막혀 하는 선수도 있다. 김요한의 최대 강점은 시소게임의 어려운 상황을 조마조마해하기보다는 그 긴장된 상황을 무척 좋아하고 동경한다는 점이다.

김요한은 공중의 컬러 볼을 플로어 바닥만을 향해 때리지는 않는다. 자신의 나태·자만·피로·공포심을 향해 갈기며, 신체와 정신을 단련시킨다. 진정한 스포츠는 스스로와 싸우는 것이라고 외치면서 말이다. 그는 우리가 원하는 모든 요소를 지니고 있다. 빠른 동작, 위력적인 스파이크, 경쾌한 다이빙, 그리고 셔츠와 술을 싫어하는 취향과 해변에서 태운 듯한 피부, 짧은 팬츠 아래로 드러난 길고 튼튼한 다리 등….

 

 

 

  Plus Interview_ 김요한이 디톡스에 대해 얘기한다!


 
가장 자신하는 디톡스 방법은 무엇인가?

   종일 자는 것, 그리고 냉탕과 온탕을 왔다갔다하며 오래도록 사우나를 하는 것. 열 시간 이상 자고 1시간쯤 사우나를 하면
   몸이 개운해지는 걸 느낀다. 산소가 쉭쉭 소리를 내며 내 머릿속으로 들어오는 느낌이 든다.

  일부러 먹지 않는 음식은 어떤 것인가요?
   빵과 설탕이 든 음식은 먹지 않는다. 단 것을 싫어해서가 아니라 독성이 있는 음식은 몸을 무겁게 하기 때문이다.

  경기에서 이긴 날은 무엇을 하나요?
   새로 산 세단을 타고 멀리까지 드라이브를 다녀오거나 동기들을 만나 맥주를 마신다.

  그렇다면 경기에서 패한 날은 어떻게 하나요?
   대학시절까지 경기에서 지면 울거나 숙소에 처박혀서 인생 다 산 것처럼 굴었다. 그러나 그게 아무런 도움도 안 되고 미숙한
   놈들이나 하는 짓이란걸 알게 됐다. 요즘은 배를 편안하게 한 후 마음과 얘기를 해본다. 나를 나무라기도 하고 보듬기도 하면
   서 더 좋은 선수가 되는 길에 대해 생각을 해본다.

  ▶ 건강을 위해 자주 찾는 메뉴는 어떤 것인가?
   건강이라기보다는 훈련이라는 절박한 상황을 견디기 위해 흑염소즙과 보신탕을 먹는다. 처음엔 약이라는 생각으로 먹었는데
   이젠 친숙한 음식이 됐고, 그 음식들의 효력에 어떤 믿음을 두게 됐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워크뷰 2010.12.02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성이 있는 음식은 몸을 무겁게 한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12.02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포츠 선수로서 체력관리가 가장 힘들 것 같습니다.
      자신을 알고 거기에 맞게 컨트롤 하는 것이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그런 부분에서 열심히 노력하는 김요한 선수가 더욱 보기 좋은 것 같습니다 :)

  2. 꽁보리밥 2010.12.02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요한 선수와의 인터뷰를 통한 건강법을 이야기하셨군요.
    읽으면서 중간 중간 김요한 선수 개인이야기쪽으오 흐러다보니...ㅎㅎㅎ

  3. 티런 2010.12.02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김요한선수군요~
    건강법 솔깃한데요?^^^^^^^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12.02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신에게 해독법을 가지는 것이 좋겠습니다.
      '잠'도 좋고 '먹는 것'도 좋은데... 지나치면 안되겠지요 ㅎ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늘 노력해야 될 것 같아요 :)

  4. 하수 2010.12.02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집에 설탕을 안 키우니 다행이네요.^^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12.02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ㅎㅎ 저번에 한 번 말씀하신 것 같아요 ~
      설탕대신 단맛을 내는 식재료들이 있습니다 .ㅎ
      양파나 호박같은 ~ 음식말이지요
      음식 조절로 해로운것은 조리에서 미리 빼주면 좋겠지요?

  5. 정민파파 2010.12.02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요한 선수의 멋진 건강법 잘 배우고 가네요.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12.02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의 건강법에서
      자신의 건강법은 어떻게 계획하는 것이 좋은지
      고민해봐야 될 것 같습니다.
      자신만의 건강법이 있다면 피로와 스트레스에 조금은 쉽게 빠져나올 수 있지않을까요? ㅎ

  6. 풀칠아비 2010.12.02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저녁에 사우나탕이나 ....
    설탕을 줄여야 하는데, 이것도 쉽지 않네요.
    ^^

  7. 칼리오페 2010.12.02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이 생명인 운동선수의 이야기니 더 신뢰가 가네요^ ^
    빵을 아얘 먹지 않는건 너무 힘들 거 같기도 ㅠ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12.02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아하는 음식을 삼가는 것은 너무 힘든 것 같습니다.
      특히 먹을때 행복을 찾는 저같은 분이 있다면요 ㅠ
      꾸준한 운동도 함께 곁들여야되고 늘 자신을 사랑하는 모습으로 건강을 관리해야겠습니다 .ㅎ

  8. links of london bracelets 2010.12.02 1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he입니다. 저것은 좋은, 놀라운, 멋진

  9. Url 2012.03.30 1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쁨과 희로 가득할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03
Today0
Total2,152,746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