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가 원인인 유행성 독감은 해마다 늦가을부터 이듬해 초봄까지 유행한다.  감기나 증상이 비슷하기는
 하지만
고열, 근육통, 관절통 등 온몸의 근육과 관절에서 통증이 더 심하게 나타난다는 점이 다르다.   
또 노약자 등에서 폐렴이라는합병증을 남길 가능성도 감기보다 크며, 드물지만 이 때문에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예방의 측면에서는 감기와는 달리
이를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는 예방접종도 있어 해마다 늦가을에는
보건소 앞에 이 주사를 맞기 위해 길게 늘어선 줄을 쉽게
볼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걸리거나
예방접종을 받기 때문에 유명하지만, 그만큼 잘못알려진 것도 유행성 독감이다.

 유행성 독감 예방접종 맞으면 감기도 안 걸린다?

 

유행성 독감에 대해서는 예방접종이 있다. 다만 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10~15년마다 큰 변이를 일으키고, 2~3년마다 작은 변이가 생 기기 때문에 해마다 예방접종을 맞아야 한다는 불편함이 있기는 하다. 또 해마다 초봄쯤이면 그해 늦가을부터 이듬해 초봄까지 유행할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종류를 미리 짐작해 3종류 정도를 예방할 수 있는 예방접종을 만든다. 이 때문에 해당 종류가 아닌 다른 종류가 유 행하면 예방접종의 효과가 크게 떨어진다는 문제점이 있기도 하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외출 뒤 손 씻기와 칫솔질, 유행할 때 사람 많이 모이는 곳에 가지 않기 등과 더불어 취할 수 있는 예방법이므로 우선 65살 이상 노인, 심장 및 폐 질환자, 당뇨 등 만성질환자, 임신부 및 영아 등 우선 접종대상자라면 챙기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런데 이 유행성 독감 예방접종이 보통 감기를 예방한다고 믿는 사람들도 많다. 감기를 앓아도 약하게 지나간다는 믿음도 있다. 유행성 독감도 감기와 같은 호흡기 질환으로 감기와 비슷하기에 이런 생각이 가능하지만 사실 이는 틀린 이야기다.  


보통 감기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아닌 200종류 이상의 다른 바이러스이고 드물게는 세균이 원인이다.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종류가 매우 다양하므로 이에 대해서는 아직 예방접종도 만들지 못했다. 또 한 번 걸렸다고 해서 감기에 대해 면역이 생기지도 않는다.


이 때문에 보통 1살 이하의 영아는 한 해에 6~8번, 성인은 한 해 3~4번 정도 앓고 지나간다.

 

유행성 독감에 대한 예방접종을 맞아도 감기에 약하게 걸리는 것도 아니다.  다만 유행성 독감만 약한 증상을    
나타내고 지나갈 수 있다. 감기가 유행하는 철에 감기에 걸리더라도 고생을 덜 하려면 평소 과로나 스트레스 
등을
피하고, 규칙적인 운동 등으로 체력을 다져놔야 한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하면 곧바로 독감 예방된다?

예방접종 뒤 효과를 발휘하는 데에는 보통 4주 정도가 걸린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물리칠 수 있는 항체가 생기는 데 그만큼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때문에 유행성 독감이 유행하기 전에 이를 맞는 것이 좋다. 다만 보통 겨울철에 유행성 독감이 기승을 부리지만 종종 봄철에도 유행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우선 접종 권장 대상자 가운데 이를 맞지 않았다면 지금이라도 챙기는 것이 좋다.


“우선 접종 권장 대상자가 아니면 맞을 필요가 없느냐?”는 문의도 많은데, 사실 건강한 사람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돼도 보통 감기처럼 지나가기 때문에 굳이 챙길 필요는 없다. 다만 아이가 2살 이하이거나 65살 이상 노인, 심장 및 호흡기 질환자 등과 같이 산다면 예방접종을 챙기도록 권장된다.

 

   

 

 

 

 

_글..김양중 한겨레신문 의료전문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47
Today1,326
Total1,805,633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