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일흔이 된 조평기 씨에겐 낡은 수첩 하나가 소중한 보물이다. 이 수첩에는 3년 전부터 그가 올랐던 전국 방방곡곡의 산악 일지가 빼곡히 적혀 있다.

“3년 전, 앞으로 3년 동안 전국의 150개의 산을 오르자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이제 보니 얼추 제가 오른 산이 150개를 채울 날이 얼마 안 남았어요."



3년 사이, 150개의 산을 오르기까지

산 150개를 정상까지 오른다는 목표는 젊은 사람도 하기 힘들다. 보통 처음 목표를 세워도 힘들다거나 일상이 바쁘다는 핑계로 작심삼일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 지금도 현역으로 직장생활을 하는 나이 일흔의 조평기 씨가 이렇게 자기와의 약속을 지킬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일까?

“한 번 죽음 가까이 갔다가 살아 돌아오니, 내 두 발로 걸을 수 있고, 건강하다는 것이 그렇게감사할 수가 없습니다.

처음에는 병과 싸우기 위해 운동 차 산에 올랐지만, 이후에는 그 산을 타는 것 이 제 기쁨의 하나가 되더군요.”

조 씨가 이렇게 바뀌게 된 것은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지난 99년 위암 3기 판정을 받고 위의 3/4을 잘라냈던 수술 때문이다. 그전까지만 해도 건강한 체질로 큰 병 하나 없이 살아왔던 그는, 어느 날부터인가 소화가 잘 안 되고 아무 이유 없이 체중이 급격하게 줄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며 그는 가족들에게도 알리지 않은 채 내시경 검사를 받았는데, 뜻밖에도 위암 3기라는 판정이 떨어졌다. 당장 수술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위암 3기 선고에도 오히려 마음은 담담해져

건강하던 그의 갑작스런 위암 선고에 가족들은 무척 놀랐지만 정작 당사자인 그는 이상할 정도로 담담했다고 그때를 회상했다.

“수술을 받으려고 수술대 위에 누웠는데 이상하게 긴장되지가 않아요. 그래서 오죽하면 내가수술 들어가기 전 큰 딸에게 ‘애야, 내가 왜 이리 떨리지 않지? 내 심장 좀 짚어봐라. 빨리 뛰고있는지 아닌지.’라고 말했을 정도니까요.”

그 차분함 덕분이었을까? 수술 후에도 그는 절망에 빠져 있기보다는 서둘러 회복을 위한 노력을 시작했다. 의사는 그에게 위암이 3기까지 진행되어서 살 확률은 25%밖에 되지 않는다고 선고했고, 가족들에게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으라고 말했다.

“살 확률이 25%라고 남들은 말했지만 난 오히려 반대로 물었어요. 어차피 죽기 아니면 살기이니 확률은 50대 50 반반 아닙니까? 죽거나 살거나 말이죠."

죽을 확률 75%를 보며 절망하거나 당황하지 않고, 오로지 살 확률만을 보기로 노력한 그의 긍정적인 생각은 오히려 그를 살렸다.





고기를 멀리하고 메주콩, 채식으로 전환

그는 식생활을 바꿨다. 새벽에 일어나 매실즙을 마시고 아침 이른 식사에는 감자, 당근, 연근 같은 뿌리채소와 현미 잡곡밥, 삶은 메주콩 1수저와 구운 마늘 3쪽을 먹었다.

아침과 점심 사이에 케일이나 당근, 배추, 야콘, 컴프리 등을 넣은 야채녹즙을 마시고, 비슷한야채녹즙을 점심과 저녁 사이에도 한 컵씩 마셨으며, 점심과 저녁에도 아침과 마찬가지로 현미 잡곡밥과 삶은 메주콩, 구운 마늘을 거르지 않고 먹었다.

“아내가 고생이 많았지요. 말이 그렇지, 매 끼니 때마다 반찬을 뿌리채소, 해초류, 야채 등을 다다르게 해서 상에 올렸으니까요. 고기 종류는 일체 먹지를 않았습니다. 돼지고기, 소고기 같은 육류는 물론, 멸치 하나도 먹지 않을 정도로 철저하게 피했어요. 대신 견과류를 많이 먹어 지방을 보충했지요.”

그는 자신이 이리 건강하게 되살아날 수 있었던 공을 대부분 아내에게로 돌렸다. 아내는 매 끼니마다 식단을 철저히 지켜 손수 반찬이며, 녹즙 등을 준비했고, 운동이 꼭 필요하다며 그에게 등산을 권하기도 했다. 그때 운동 삼아 동네 수리산을 오르던 것이,‘ 동네 산만가면 재미없지 않느냐, 가능하면 다른 산도 가보라’는 아내의 권유에, 산악회에 들어 지방 곳곳의 산을 찾기 시작했다. 그렇게 시작한 등산이 이제는 그의 취미이자 삶의 활력소가 된 것이다.



노력해보지도 않고 죽을 수는 없잖아요

이처럼 아내가 들인 정성이 있기에 그 역시도 그 긴 병과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었다. 보통 인간의 기본 3대 욕구에 속하는 식욕을 조절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것이 단기간의 식이요법이 아니라 몇 년에 걸쳐 규칙적으로 식이요법을 시행한다는 것은 보통 인내가 필요한 일이 아니다.

그럼에도 수술 전에 유독 고기를 좋아하고 한두 잔 쯤 반주를 즐기던 조 씨가 지난 세월 동안 철저하게 하루도 거르지 않고 식이요법을 지킬 수 있었던 것은‘한 번 나와 한 약속은 지키고 만다’는 그의 강단진 성격과 자기 통제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보통 술, 담배는 끊기 어렵다고 하잖아요. 그런데 저는 젊을 때부터 금연이나, 금주를 해야겠다고 다짐하면 그 다음날부터는 딱 끊었어요. 식이요법 할 때도, 어떤 음식을 꼭 먹고 싶은데 못 먹어서‘괴롭구나’라고 생각하기보다는, 그냥 ‘저거 하나 못 먹는것이 그리 중요하나’, ‘ 일단은 먹고픈 걸 참고 사는 게 중요하지’  싶었죠. 그냥 병으로 죽는 것이야 어쩔 수 없지만, 식이요법이나 운동같이 자기가 노력도 안 해보고 죽으면 후회가 너무 많이 남을 테니까요.”



150개 산행이 끝나면 300개의 산에 도전할 것

철저한 식이요법 후 지금 그는 완전 끊었던 고기도 조금 먹기는 하지만 여전히 채식과 현미밥, 매실즙이 있는 식단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그는 지금도 매주 두 번 전국의 산을 오른다. 취재가 있던 그날도 등산복에 배낭까지 완벽한 준비를 하고 나타난 그는 아내가 싸 준 새참 거리를 한 짐 짊어지고도 기자가 따라가지 못할 빠른 속도로 수리산 정상 태을봉까지 훌쩍 날 듯이 올랐다.

“이제 3년 동안 150개의 산을 오르는 목표는 거의 이뤄가고 있구요. 그게 달성되면 다시 3년 동안 300개의 산에 도전해봐야죠. 그리고 아내와 함께 고향으로 낙향해서 좋은 공기 마시며 살렵니다.”

산을 타는 사람들은 그 산을 닮는다고 했다던가? 조평기 씨가 가장 좋아하는 산은 바위가 많은 산이란다. 그는 거대한 바위를 밟고 기암들을 둘러보는 것을 좋아한다고. 그래서일까? 산 정상에서 바람을 맞으며 웃음 짓는 그의 모습은 바위처럼 단단하고 차분해 보였다. 죽음의 문턱에서 자신과 가족의 성실한 노력으로 돌아올 수 있었기에 지을 수 있는 담담한 미소도 그 산을 닮아 듬직하다.

   

 

_글.. 석현혜 _사진.. 장병국

 


 건강천사 블로그는 네티즌 여러분의 참여로 만들어 집니다 

            질병을 이겨내고 건강생활을 유지하고 있으신 분을 소개해 주세요.          
            선정되신 분과 추천하신 "두 분 모두" 에게 
소정의 상품권을 드립니다.
      
          
[보낼곳] 
            이메일 접수 : jemi0945@naver.com 
            연령, 이겨낸 질병, 현재하고 있는 일, 연락처를 반드시 기재바랍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03
Today1,082
Total2,153,828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