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을 위한 가장 손쉬운 방법, 웃음^^

 

 행복해지기 위해 여러 방법과 조건이 있다. 하지만 그 어느 것도 쉽지 않게 느껴진다면 이 방법을 주목하라.  

 행복해지기 위해 아주 간단하고 손쉬운 방법이다.  그 방법은 우리 누구나 익히 알고 있는 바로 웃음이다.

 

 웃음이 얼마나 좋은 것인지는 옛 선인들도 알고 있었다.

 ‘웃는 문으로 만복이 들어온다’는 뜻의 소문만복래(笑門萬福來)나, ‘한번 웃으면 한번 젊어지고, 한번 화내면 한번 늙는다’는 뜻의 일소일소 일노일노(一笑一少 一努一老)는 모두 웃음의 가치를 말해주고 있다.

 

 그러나 이런 이야기를 하면 대부분 사람들은 이렇게 말한다.

 “아무리 생각해 봐도 웃을 일이 없다.”, “웃을 일이 있어야 웃을 것 아니냐?”, “억지로 웃으려고 하는 것처럼 고문이 없다.”

 정말 웃을 일이 있어야만 웃는 것일까? 억지라도 웃는 것은 고문처럼 괴롭기만 할까?

 

 

 

  웃는 표정만 지어도 저절로 즐거워진다.

 

 흥미로운 심리학 연구를 소개하고자 한다.

 어떤 실험에서 사람들을 두 집단으로 나누고, 모두에게 동일한 만화를 읽으라는 지시를 주었다. 그런데 만화를 읽을 때 한 집단(A)은 연필을 가로로 뉘어서 중앙을 이(teeth)로 물게 하였고, 다른 집단(B)은 연필을 세워서 한 쪽 끝을 입술(lip)로 물게 하였다.

 


 한번 해보길 바란다. 
 해보면 알겠지만 첫번째 집단(A)은 웃는 것처럼 입꼬리가 올라가게 되고, 두번째 집단(B)은 화가 난 것처럼 입을 쭉 내밀게 된다.

 이런 표정으로 만화를 읽게 한 후에, 만화가 얼마나 재미있었는지를 물어보았다.

 그 결과 첫번째 집단이 두번째 집단보다 만화를 훨씬 더 재미있다고 보고하였다.  웃는 표정을 짓고 만화를 본 결과 만화가 더욱 재미있게 느껴졌다는 것이다.

 

 이것은 특정한 얼굴표정이 그 표정과 관련된 정서를 유발시킨다는 것으로 안면 피드백 효과(facial feedback effect)이라고 한다.  

 

대뇌의 감정중추는 표정을 담당하는 운동중추와 인접해 있으면서 서로 영향을 주고받기 때문에, 얼굴표정의 정보가 뇌에 전달되어 정서 반응을 이끌어 낸다는 것이다.  우리 뇌는 실제와 가상을 구분하는 능력이 상당히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예를 들어 사과를 직접 볼 때와 눈을 감고 사과를 상상할 때 뇌에서는 동일 부분이 자극을 받는다.

 

 얼굴 정서도 마찬가지다. 정말 웃겨서 웃을 때와 웃기지는 않지만 웃는 표정을 지을 때를 구분하지 못한다.  인상을 찡그리는 것도 마찬가지다. 결국 행복하기 때문에 웃을 수도 있지만, 반대로 먼저 웃어도 행복해질 수 있다. 
 이 실험의 결과가 믿기지 않는다면 혼자서 실험을 해볼 수도 있다.

 어떤 날에는 아침부터 일부러 인상을 찡그리면서 생활을 해보고, 어떤 날에는 일부러 미소를 지으면서 생활을 해보라.

 그리고 자기 전에 그날 하루 있었던 일과 자신의 감정을 비교해 보라. 아마 엄청난 차이를 알게 될 것이다.

 

 

 

  억지로라도 웃자, 그리고 웃으려고 노력하자!!^^

 

 최근에는 말기 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웃음치료 효과가 입증되기도 하였다.

 대장암이 폐와 간으로 전이돼 6개월 시한부 선고까지 받았던 말기 암 환자는 의사의 권유로 웃음치료를 받았는데, 3개월 만에 암의 성장을 막는 면역세포의 수가 정상인의 수치까지 높아졌다고 한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웃을 때 뇌에서 나오는 엔돌린이나 엔케파린 같은 물질이 면역세포를 자극하여 그 수가 늘어나고, 결국 활동성이 높아진 면역세포들은 암세포를 공격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웃음치료의 경우 웃음치료사가 웃음을 유도하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자연스럽게든 억지로든 웃으라고 한다.

 그러다보면 억지로 웃으려는 자기 자신이 웃겨서 웃기도 하고, 웃다보면 정말 즐거워져서 더 웃게 된다고 한다.

  어떤 사람은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다. 

 ‘웃다보면 정말 즐겁고 행복해 진다고 하면 항상 웃어야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은 아주 행복해야 할 텐데, 그렇지 않잖아!’

 

 사실 그렇다.  사람을 대하는 직업, 예를 들자면 승무원 같은 경우는 얼굴에 늘 미소를 띠고 있지만, 이 직업이 결코 행복하지 않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다.

 

 그렇다면 앞에서 말한 실험결과나 웃음치료는 잘못된 결과일까?  

 그렇지 않다.  웃으면 행복해 지는 것은 맞는 것인데, 여기서 한 가지 고려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스스로 웃고자 하는 자발적 동기이다 

 스스로 선택해서 웃는다면 효과가 있지만, 웃어야 할 것 같은 의무감이나 직업상의 이유로 웃어야만 한다면 효과가 없는 것이다.

 

 

 누구나 웃을 일이 있다면 웃는다. 너무나 당연한 것이다. 그러나 조금 더 행복해지고 싶다면 웃을 일이 없을수록 웃을 필요가 있다.  행복하기를 원하는가?  웃어라. 그리고 마음을 바꾸어라. 

 그러면 사소한 즐거움이 당신의 마음에 행복을 심어주기 시작할 것이다.  영 웃기 힘들다면 연필의 중앙을 이로 물고 있어보는 것은 어떨까?

 

누다심 / 심리학 칼럼니스트

 

 

 

 

 

 

 로그인 없이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오 ™ 2011.12.14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리학은 오묘 하군요 !

  2. 바닐라로맨스 2011.12.14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제임스 랑게이론을 안면피드백이론이라고도 부르네요~ ㅎ

  3. 꽃보다미선 2011.12.15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한번더 웃어봤어요. ^ㅡ^
    웃음이 다이어트에도 좋다던데 여러모로 좋은거군요. ^^

  4. catharine 2012.03.20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체중도 감량 해야지.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82
Today236
Total2,148,450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