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이 되면서 각종 모임이 잦아져 술 마시는 자리가 늘고 있다. 적당히 마시면 분위기도 좋고 묵은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지만 조금만 과해도 피곤한 몸과 마음을 남기는 게 숙취다.

  연말마다 피해갈 수 없는 숙취와 피로, 과연 어떤 방법이 도움이 되는 지 알아보자.

 

 

 

  과도한 음주 숙취로 이어져...

 

 적정량을 넘어 몸이 이기지 못할 만큼 술을 많이 마셨거나, 쉬지 않고 매일 과도한 음주를 하게 되면 우리 몸은 알코올 분해과정에서 생긴 아세트알데히드의 독성 때문에 간이 손상되면서 머리가 어지럽거나 토하기도 하고, 속이 메스껍고 설사를 동반한 복통 등이 일어나면서 피로가 쌓이게 된다.

 

 체질적으로 아세트알데하이드 분해효소가 부족한 사람은 술을 조금만 마셔도 얼굴이 빨개지고 취하게 되는데, 과음 시에는 간에 큰 무리가 가면서 심한 숙취로 고생할 수 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술을 마시면 알코올의 작용으로 소변이나 땀, 기타 분비물을 통해 많은 수분이 소실되는데, 이처럼 수분이 배출되면서 미네랄과 같은 여러 가지 전해질이 몸 밖으로 빠져나가 몽롱하고 무기력해지면서 저혈당의 상태가 되기도 한다.

 

 한의학에서 술은 물과 불의 극단적인 성질이 합쳐진 것으로 보는데, 술이 지나치면 불의 기운이 위로 올라가고 물의 기운이 아래로 내려가면서 인체의 수승화강(水昇火降)이 잘 이루어지지 않아 몸에 무리가 온다고 본다.

 음주 후 얼굴이 후끈 달아오르고 붉어지는 것은 불의 기운이 위로 올라갔기 때문인 것이다.

 

 한의학에서는 먼저 땀을 내어주고 그 후 소변을 통해 숙취를 배출하라고 했는데, 가벼운 운동을 하거나 미지근한 물로 땀을 내는 반신욕 또는 샤워는 숙취해소에 도움이 된다.

 그렇다고 정신이 없는 상태에서 무턱대고 찜질방이나 사우나에 가는 것은 오히려 해가 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1. 먼저 숙취가 생기지 않도록 대비하자

 

 가장 중요한 것은 숙취가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인데, 먼저 음주 전에는 반드시 음식물을 섭취하여 공복에 술을 마시지 않도록 한다. 위 속에 지방이나 단백질 함유 음식이 있으면 알코올 흡수를 더디게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는데, 음주 전 우유 한잔은 위를 보호하고 숙취를 예방한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주량을 넘지 않아야 하고, 간이 알코올을 분해하기 위해서는 3~4일의 휴식기간을 갖는 것이 좋으므로 매일 술을 마시지 않도록 한다. 또 물을 많이 마시고, 술과 함께 탄산음료를 마시는 것은 금물이다. 따뜻한 물에 꿀이나 차를 타서 마시면 갈증을 해소하고, 탈수현상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2. 갈증에는 칡(갈근)...


 숙취로 인한 갈증에 가장 좋은 것이 바로 칡이다.

 한방에서 갈근이라고 불리는 칡은 <동의보감>에 숙취에 가장 좋다고 나와 있는데, 경련을 진정시키고 몸을 따뜻하게 하며 설사를 낫게 하고 갈증을 완화시킨다.

 

특히 지나치게 과음을 해서 급성중독이 되면 얼굴이 파래지고 혼수상태나 인사불성이 되는데, 이때 칡뿌리를 짓찧어서 나온 즙을 입에 부어 넣으면 점차 술이 깨어 낫는다고 했다.

 

 칡을 차나 탕으로 만들어 먹어도 좋은데, 음주 후 갈증이나 구토, 설사 등에 도움이 되며

 위장이 약한 사람에게도 그만이다. 만약 해독이 어느 정도 된 뒤에도 머리가 상쾌하지 못하면 서너 번 정도 마시면 좋다.

숙취에는 마도 좋다. 마는 숙취를 없애고 피로한 사람의 원기를 회복시켜주며 식욕을 북돋워주는 효과가 있다.

 

 

 

 

  3. 담백한 해장국이 도움이 된다...


 술 마신 다음날에는 자연스럽게 찾는 것이 있다. 바로 지친 속을 달래주는 해장국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얼큰한 해장국을 많이 찾는데, 술을 마신 후에는 위가 헐어 있는 상태이므로 위벽을 자극하는 음식보다는 담백한 해장국이 도움이 된다.

 

 해장에 좋은 식품으로는 콩나물이 있는데, 콩나물에 많이 함유되어 있는 아스파라긴산은 간에서 알코올을 분해하는 효소의 생성을 돕는다. 특히 꼬리 부분에 많아 숙취 해소가 목적일 때는 꼬리를 떼어내지 않고 요리하도록 한다. 이외에도 북어는 간을 보호하는 아미노산이 많아 좋고, 재첩국에 함유된 단백질은 간해독에 효과가 있다.

 

 

 

  4. 숙취해소에 도움을 주는 마사지를 하자..


 해장국으로도 속이 달래지지 않는다면, 숙취에 도움이 되는 마사지를 해보자.

 술을 마신 뒤 속이 좋지 않은 것은 위장의 기능이 떨어졌기 때문인데, 위통이 있을 때는 합곡과 족삼리를 지압해주면 도움이 된다.

 

 

 합곡은 손등을 위로 하고 손가락을 펼쳤을 때 엄지와 검지의 뿌리 뼈가 겹치는 부분 중 오목하게 들어간 곳을 말한다 이 부위를 손가락으로 강하게 자극해주면 위통을 가라앉히는데 효과가 있다.

 

 족삼리는 위를 다스리는 경락의 기운이 모두 모이는 곳이다. 그만큼 위장에 관련된 질환에 작용하는 기운이 강한 혈자리인데, 족삼리는 무릎 뼈에서 네 손가락 폭만큼 내려간 부위에서 바깥쪽으로 위치한다. 기운을 아래로 끌어내리는 작용, 즉 하기 작용이 있어 족삼리를 자극해주는 것은 술을 마신 후에 얼굴이 달아오르는 상열감이 심한 경우에도 도움이 된다. 

 

 

 

글 /  한의학 박사 김소형

 

 

 

 

 

 

 

 

 로그인 없이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2
Today1,229
Total1,918,735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