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이 내려가는 겨울철이 되면 건강을 가장 위협하는 질환이 심뇌혈관계 질환으로 그중에서도 급성심근경색증은

      사망률이 30%에 이를 정도로 심각한 질환이다. 특히 올해 겨울은 대단히 추울 것으로 예보가 된 상태이기 때문에

      심장질환에 대한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최근 들어서 고혈압, 당뇨병을 포함한 성인병이 증가함에 따라, 이의 합병증인 동맥경화증 발생이 증가하고, 또한 기대수명이 길어짐에 따라 노인 연령층이 증가되고 있어 심장질환이 늘어나고 있다. 예전과는 달리 급성심근경색증이 일 년 내내 발생하고 있는 추세이기는 하지만 아직도 날씨가 추워지는 겨울철이 되면 급성심근경색증이 급증하게 된다.

 

 

 

겨울철 등산은 피하고 충분한 수분 섭취

 

겨울철이 되면 날씨가 추워짐에 따라 체표면의 온도가 떨어져 피부로의 혈액량이 감소하게 되고 심장으로의 혈액량이 가하게 되어 심장의 부담이 증가하게 된다. 동시에 말초혈관의 수축으로 인하여 심장의 부담이 증가되기 때문에 급성심근경색증의 발생이 2배 이상 증가한다.

 

겨울철이 되면 운동을 좋아하는 경우에도 가급적이면 아침 이른 시간이나 저녁의 추운 시간대보다는 낮 시간에 운동을 하는 것이 좋고, 운동 시에도 무리하지 말고, 쉬는 시간을 충분히 갖고 충분한 수분 섭취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등산을 즐겨하는 경우에도 겨울철 등산은 가급적이면 피하는 것이 좋고, 협심증과 같은 질환으로 약물치료나 시술을 받은 환자인 경우에는 절대적으로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서서히 진행되고 갑자기 나타나

 

급성심근경색증은 대개 심장혈관(관상동맥)에 지방이 침착되어 혈관을 좁게 하는 동맥경화증이 있다가(협심증), 동맥경화증의 파열에 의하여 혈전이 발생하여 심장근육으로의 혈관을 완전히 막아 발생하기 때문에 심한 흉통을 느끼게 되며 이 통증은 주로 앞가슴에 나타나고 환자들은 곧 죽을 것 같은 공포심을 느낀다고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다.

 

일단 혈관이 막히게 되면 혈압이 떨어지거나 부정맥이 발생하여서 식은땀이 나거나 정신을 잃는 경우도 있다. 또한 심장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쇼크와 함께 폐부종이 발생하여 심한 호흡곤란을 호소하기도 한다.

 

이러한 상태가 지속되면 환자는 생명을 잃는 경우가 있어 혈전에 의해 막힌 혈관을 뚫어주는 신속한 응급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최소 2시간 이내 적절한 치료 필요

 

응급치료는 치료를 시작하는 시간이 중요하며 증상 발생 후 최소한 2시간 내에는 적절한 치료를 시작해야 심근손상을 최소한으로 해 이에 따른 후유증을 줄일 수 있다. 급성심근경색증이 발생하더라도 응급으로 혈전에 의해 막힌 혈관을 혈전용해제의 투여나 확장술과 스텐트삽입을 통하여 혈류를 다시 보내주는 재관류술을 실시하게 되면 사망률의 감소와 심근경색증으로 인한 후유증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다.

 

그러므로 급성심근경색증이 의심되는 증세의 발현 시 즉시 응급실로 내원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며, 이러한 재관류시술은 전국적으로 전문종합병원을 포함한 종합병원에서 24시간 가능하다.

 

 

 

경미한 증상에도 심장 검사 권유

 

급성심근경색증의 증세는 대부분 심한 흉통이 나타나기 때문에 증세 발현시 지체하지 말고, 응급실로 가는 것이 현명하다. 당뇨병을 앓거나 노인연령에서 증세가 경미하게 가슴 답답증이나 호흡곤란 정도로 나타나는 경우도 있는데 나이가들면 다 숨이 차는 것으로 생각하면 안되고, 심장검사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

 

또한 노인연령의 경우 종종 심근경색증의 증세가 전형적인 흉통이 아니고 명치끝이 답답하고, 소화불량처럼 나타나기 때문에 병원방문을 늦게 하여 진단이 늦어지고 치료가 늦어져 예후가 좋지 않을 때도 있다.

 

실제로 얼마 전에도 갑자기 소화가 잘 되지 않아 위염정도로 알고 응급실에 내원한 노인 환자의 경우에도 심전도에서 심근경색증으로 진단되어 응급시술을 권하였으나 본인은 단순한 위염으로 생각하고 치료를 완강히 거부하고, 자의로 퇴원하였다가 밤늦게 정신을 잃은 상태로 다시 응급실에서 응급시술을 받아 겨우 생명을 건진 경우도 있다. 노령인 경우에 평소와 다른 소화불량과 같은 증세가 발생하게 되면 위장질환 뿐 아니라 심혈관계 질환에 대한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겨울철 심근경색 예방을 위해 꼭 지켜야 하는 생활습관

 

급성심근경색증의 예방은 심근경색증의 발생이 주로 동맥경화증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동맥경화증의 발생과 진행을 억제하는 데 있다. 잘 아는 것과 마찬가지로 여기에는 몇 가지 예방하는 생활습관이 있다.

 

첫째 겨울철 특히 심근경색 발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목도리나 모자, 장갑 등으로 중무장하고 체온을 유지하는데 신경써야 한다. 말초동맥이 수축되면 갑작스럽게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둘째 운동은 누구에게나 필요한 것이지만 특히 심혈관질환 위험도가 높은 경우라면 1주일에 3회 이상 30분 이상 유산소 운동은 꼭 필요한 생활수칙이다.

 

셋째 담배는 혈관을 수축시키는 주범. 심혈관계 위험군으로 판정이 되었다면 금연은 필수다. 그리고 높지도 낮지도 않은 적정 혈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넷째 나트륨의 섭취율에 대한 인식이 많이 높아지고 있지만 국물과 김치 등이 주를 이루는 식단에서 짠 음식을 줄이기가 쉽지 않다. 짠 음식은 혈관에 좋지 않으므로 항상 주의한다.

 

다섯째 튀기거나 지방이 많은 육류를 줄이고 생선섭취를 늘려야한다. 지방은 콜레스테롤의 축적으로 혈관 건강에 치명적이다. 육류보다는 등푸른 생선의 섭취를 늘려 혈관을 건강하게 한다.

 

여섯째 섬유소가 풍부한 과일과 채소, 그리고 현미를 섭취해 콜레스테롤의 배출을 원활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곱째 가슴 통증이 생기면 곧장 응급실을 찾고 당뇨병 환자인 경우 심혈관질환 정기검사를 하여 심근경색증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으로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글 / 양주영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교수

                                                                                                                                      출처 / 사보 '건강보험 1월호'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피선샤인 2013.01.14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알아두고 갑니다~ 오늘 하루 잘 보내세요

  2. 도도한 피터팬 2013.01.14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902
Today646
Total2,097,930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