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풍경의 백미가 단풍이라는 데 이의를 달 사람이 있을까. 도종환 시인은 ‘단풍드는 날’이라는 시에서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이라고 표현했다. 그럼에도 분주한 일상 속에서 따로 짬을 내 멀리 산에 

       오르기란 쉽지 않은게 현실이다. 굳이 멀리 가지 않고 가까이에 아름다운 단풍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곳이

       없을까. 물론 있다. 마음 문을 열고 눈을 크게 뜨고 주위를 둘러보시라.

  

           

              

 

 

 

 

    서울 삼청동길과 덕수궁길

    노란 은행잎들이 바스락 바스락

 

서울 종로구 동십자각에서 삼청공원을 거쳐 삼청터널에 이르는 1.5km 남짓한 삼청동길은 해마다 아름다운 단풍길로 선정될 정도로 서울 시내에서도 단연 단풍이 고운 곳으로 꼽힌다. 특히 늦가을에 찾으면 경복궁 담장을 따라 늘어선 아름드리 은행나무에서 떨어진 노란 은행잎들이 그야말로 장관이다. 파란 가을 하늘 아래 온통 노란색 천지인 거리에서 바스락 바스락 은행잎을 밟으며 걷는 느낌이 참 좋다. 여유가 있다면 경복궁 안을 거닐어도 좋겠다.

 

삼청동의 화랑과 예쁜 공방, 멋스런 맛집 등에 마음을 빼앗기며 걷다 보면 어느새 삼청공원에 도착한다. 삼청공원은 산책로 곳곳에 벤치가 있으므로 나무 그늘 아래서 독서삼매경에 빠져도 좋고 마음 맞는 사람들과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눠도 좋다.

 

덕수궁과 시립미술관, 공연장과 영화관 등이 있어 다양한 문화공연을 덤으로 즐길 수 있는 덕수궁길의 단풍도 참 곱다. 덕수궁 대한문에서 경향신문사까지 이르는 800m 남짓한 길에 커다란 은행나무, 느티나무, 작은 양살구의 단풍잎이 곱게 물들어 있다. 서울시는 가을의 정취와 낭만을 한껏 느낄 수 있도록 11월 중순까지 낙엽을 쓸지 않는다고 하니 느긋하게 가을을 즐겨보자.

 

위치 서울 삼청동길(종로구 삼청로 1동 십자각~성북구 대사관로 13길 44 삼청터널)

 

 

 

   용인 에버랜드 가는 길

   놀거리에 단풍 구경은 덤으로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놀이테마파크인 에버랜드 주변은 놓치기 아까운 단풍 명소다. 마성 톨게이트 진입로부터 에버랜드 입구까지 이어지는 가로수 길의 단풍이 특히 아름답고, 산의 붉은 단풍이 물 위에 비쳐 그야말로 한 폭의 그림인 호암호수와 은행나무 군락이 형성돼 있어 도로 전체가 노란 은행잎으로 덮여 있는 힐사이드호스텔 주변도 빼놓을 수 없다.

 

에버랜드 안으로 들어서면 은행나무를 비롯해 단풍나무, 느티나무, 벚나무, 대왕참나무 등 10여 종 수천 그루의 나무들이 울긋불긋하게 물들어 가을의 절정을 향해 달리고 있다. 이 풍경을 만끽하려면 에버랜드 정문에서 곤돌라를 타고 18m 상공에서 단풍 천지를 내려다봐도 좋고, 동물원 입구부터 버드파라다이스까지 이어지는 200m의 하늘길을 느긋하게 거닐어도 좋다. 풍성한 놀거리에, 깊은 가을 향기 물씬 풍기는 단풍 구경은 그야말로 덤이다.

 

위치 에버랜드(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에버랜드로 199)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단풍나무터널 속으로

  

대구 중구 동인동에 위치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은 낙락장송 및 이팝나무·산벚나무 등 30여 종 1만 2300여 그루의 나무가 아름답게 조성돼 있는 도심속 시민들의 대표 휴식공간이다. 공원 안에 조성된 70여m 구간의 청단풍이 터널을 이루고 있는 단풍나무 숲길이 특히 아름답다. 단풍이 지고 나면 길에 수북한 낙엽 또한 장관이다.

 

대구시는 이곳을 낙엽 거리의 일부로 지정해 늦가을까지 낙엽을 쓸지 않고 둔다. 공원 옆 국채보상로는 255m 길이의 대왕참나무 오솔길이 있어 빛 고운 단풍으로 유명하다. 바쁜 일상 속에서 공원 산책로의 수목터널 사이를 산책하고 벤치에 앉아 잠시나마 사색에 빠져 있으면 시나브로 마음까지 붉게 물든다. 도심 한가운데에 위치해 있어 변두리보다 2주 남짓 늦게 단풍이 들기 때문에 늦가을까지 단풍을 만끽할 수 있다.

 

장소 대구 중구 공평로 10길 25

 

 

 

   전주한옥마을

   단아한 한옥에 고즈넉하게 깃든 가을

  

전주시 교동과 풍남동 일대에 자리한 전주한옥마을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한옥 집성촌이다. 700여 채의 기와집들이 늘어서 있고, 그 사이로 경기전·풍남문·오목대·전주향교 등 조선시대 유산이 즐비하다. 단아하고 고즈넉한 한옥마을의 풍경은 그래서 가을 분위기와 썩 잘 어울린다. 특히 한옥마을의 향교와 경기전 일원은 수백 년 된 은행나무 등이 오랜 역사 속에서 흔들림 없는 위용을 자랑하며 늦가을까지 아름다운 단풍을 선물해준다.

 

담장이 낮아 멀리까지 시야가 트인 경기전에서 은행잎이며 울긋불긋한 나뭇잎들이 우수수 떨어지는 광경은 그야말로 낙엽 비가 쏟아져 내리는 것 같은 느낌이다. 또 태조로를 따라가면 전주목판서화체험관, 최명희문학관, 전주공예품전시관 등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 많으므로, 단풍을 보며 충분히 가을을 만끽한 다음 다양한 체험을 즐겨도 좋다.


장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99

글 / 이은정 기자

출처 / 사보 '건강보험 11월호'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38
Today464
Total1,884,484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