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부적 TV 광고나 길거리 광고에서 혁신이라는 단어를 자주 접한다. 빠르게 변화하는 속도를 느낄 수 있는 단어가 아닐까 생각된다. 이렇게 빠르게 변화하는 가운데 우리가 가장 많이 이야기하는 주제가 바로 '제4차 산업혁명'이다.


인공지능이나 사물 인터넷, 빅데이터, 모바일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사회, 경제 전반에 융합되면서 혁신적인 변화가 생기는 것이다.


이 같은 기술들은 3D 프린팅, 로봇공학, 생명공학, 나노기술 등 다양한 신기술과 결합하게 되는데 이때 가장 밀접한 관계를 맺는 분야 중 하나가 바로 의료분야다.


의료는 다양한 정보와 의료기술 등이 집약된 분야로 기술의 발전에 발맞춰 그 어떤 분야보다도 가장 체감도가 높다고 볼 수 있다.  



미래의 병·의원


그동안 병원에서 명의를 찾는다면 오랜 경력과 친절한 의료서비스 등을 우선 꼽을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정보는 미래 로봇 의사가 대체 가능한 일인지도 모른다.



수년 혹은 수십 년 동안 쌓은 빅데이터를 분석해 최적의 의료서비스를 선택하고 진단하는 역할을 로봇이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나아가 외과수술마저도 정교한 수술기계가 대처하면서 의사의 역할이 줄어들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또한, 미래에는 질병이 발병하면 치료하던 시대를 뛰어넘어 예측하고 예방하면서 치료중심의 진료행위를 예방중심의 진료행위로 변화될 것이다.



결과적으로 병원은 거대한 의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기술집약적인 공간으로 거듭날 것이 예측된다.


미래의 병원들은 이러한 다양한 빅데이터를 누가 먼저 선점하느냐. 또 이 다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누가 더 최첨단 기술로 대응하느냐가 중요한 문제가 될 수 있다.



미래의 의료기기


가까운 미래의 대표적인 의료기기 기술은 3D 프린팅, ICT(정보통신기술), 로봇, 신소재 등이 있다.



3D 프린팅 기술의 경우엔 국내 시장규모가 2015년 87억원에서 2021년 403억원으로 급성장할 것이 전망되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치아교정기, 임플란트 등 치과용 의료기기부터 인공 뼈와 관절 등 인체 이식 의료기기와 보청기, 두개골 성형재료 등이 있다.


현재는 미국이 시장을 주도하지만, 대학연구가 활발해지면서 의료기술 쪽으로의 3D 프린팅 기술은 크게 발전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ICT 기반 의료기기는 말 그대로 혈압, 혈당, 심방 수 등의 방대한 정보를 취합 최상의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응용된 의료기기로는 유헬스케어, 개인용 건강관리 시스템, 의료영상기기, 재활 의료기기, 생활 의료기기 등으로 분류가 되면서 콘택트렌즈 안압 측정기, 개인 심전도 측정기, 관상동맥 진단기, 혈압측정기, 유헬스케어 게이트웨이 등이 있다.



ICT는 노인을 원격으로 건강관리 한다는 점에서 고령 의료 병간호 서비스 플랫폼으로 발전이 기대되며 다양한 홈 헬스케어로 건강발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로봇 의료기기는 신체 회복을 돕는 재활 로봇이 특히 주목을 받는데 국내 시장의 경우 연평균 45.1%씩 성장하면서 2018년에는 시장규모만 566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외에도 검사 치료가 가능한 마이크로로봇, 원격상담을 위한 로봇, 자동화 시스템 로봇수술기 등이 개발되고 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75
Today592
Total2,147,724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