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경고 메시지가 나오고 있다. 액상형 전자담배는 태우는 방식의 궐련형 담배에 비해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장점으로 인기를 끌고 있었다. 하지만 액상형 전자담배 피해 사례가 보고되기 시작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미국 정부는 지난 9월 11일(현지시간)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 금지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의 핵심은 액상형 전자담배와 중증 폐 질환과의 인과관계를 규명할 때까지 사용을 자제하라는 것이다. 최근 미국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중에서 폐질환 530건, 사망 8건이 발생했다는 발표도 있었다.



특히 중증 폐질환 및 사망사례의 상당수가 대마 유래성분(THC)과 니코틴을 혼합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연관됐다는 분석이 있다. 보건복지부 설명에 따르면 THC는 대마초 성분 중 환각을 일으키는 주 성분이다.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한 경우 중 중증 폐질환을 겪은 이들에게는 공통적으로 기침이나 호흡곤란, 가슴통증을 호소하는 호흡기 이상 증상이 나타났다. 또 이들 중 일부는 메스꺼움이나 구토, 설사와 같은 소화기 이상 증상도 겪었다. 발열이나 심장 박동수 증가, 백혈구 수치 증가도 확인됐다.



중증 폐 질환이나 사망사례와 액상형 전자담배의 인과관계는 아직 공식적으로 밝혀지지는 않았다. 하지만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중 호흡기 이상 증상을 겪은 사례가 전 세계에서 보고된 만큼 보건당국은 인과관계가 밝혀질 때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특히 아동이나 청소년의 경우에는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하지 않도록 교사 및 학부모의 지도가 필요하다.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에는 반드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금해야 한다는 권고도 포함됐다.



만약 액상형 전자담배를 이용하고 있다면, 호흡기 이상 증상, 소화기 이상 증상, 체중 감소, 피로감 등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전문적인 상담을 받아야 한다. 또 임의로 전자담배 액상이나 기기를 변형하거나 개조하는 것은 위험하다. 액상을 임의로 혼합하는 행위도 안전사고 뿐 아니라 건강에 위협이 되기 때문에 자제해야 한다.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이들의 대부분은 기존 궐련형 담배를 경험해봤던 사용자다. 이 때문에 액상형 전자담배의 위험성이 제기되면, 기존 궐련형 담배로 다시 전환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이보다는 보건소 금연클리닉이나 지역금연지원센터 등을 통해 효과가 입증된 금연 시도를 해 보는 것이 좋다.



<도움말: 보건복지부>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51
Today96
Total2,130,560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