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은 모든 감염의 경로인 만큼 손과 자주 접촉하는 생활용품은 바이러스의 온상이 된다. 우리가 항시 들
  고 다니며, 밀고, 치는 휴대전화와 슈퍼마켓 쇼핑카트, 컴퓨터 키보드는 화장실의 변기만큼이나 세균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로부터의 감염을 예방하며 건강을 지키는 방법을 살펴본다.


하루 종일 만진다, 휴대전화


하루에도 수십 번 사용하는 휴대전화는 그야말로 세균의 천국이다. 자체 열기로 인해 휴대전화 버튼 틈새는 세균이 증식하기에 좋은 환경이며, 주머니와 핸드백 등 상대적으로 온도가 높은 곳에 휴대전화를 보관하는 것도 세균 번식을 부추긴다. 특히 통화한 뒤 휴대전화기에 묻은 얼굴의 기름기와 땀, 침 등을 손바닥으로 닦는 행동은 손의 세균을 전화기로 옮기고 전화기의 세균을 손으로 옮기는 꼴이 된다.

 


해결책은 항균 수건으로 휴대전화를 자주 닦아 세균 덩어리인 휴대전화의 오염도를 줄이는 게 좋다. 또 한 달에 한번은 버튼의 틈새와 접촉 단자의 이물질을 알코올로 닦고, 액정화면은 마른 천으로 닦아준다. AS센터에 갈 일이 있다면 휴대전화를 분해해서 속의 먼지를 제거하는 것도 좋은 예방법이 될 수 있다.

어린 아이나 환자가 있는 집에서는 휴대전화를 사용한 뒤손을 씻는 게 바람직하며 아이가 휴대전화를 만지거나 입으로 무는 것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

 


수많은 사람이 만진다! 쇼핑카트

한국소비자보호원이 최근 서울 시내 시설물에 대한 대대적인 세균 오염 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슈퍼마켓 카트 손잡이가 세균에 가장 많이 오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채취장소 별 세균검출 결과를 보면 카트 손잡이에서 평균 1100CFU(Colony Forming Unit, 집락형성 단위)로 가장 많은 세균이 검출됐으며, PC방 마우스 690CFU, 버스 손잡이 380CFU, 화장실 손잡이 340CFU, 엘리베이터 버튼 130CFU, 지하철 손잡이 86CFU 순으로 이어졌다.


한국소비자보호원 측은 “이번 수치는 일반 세균의 수치를 조사한 결과로 수치가 높으면 높을수록 미생물에 많이 오염된 것이며, 병원성 미생물이 존재할 가능성이 그만큼 높다” 고 말했다. 슈퍼마켓 쇼핑카트에 세균이 많은 이유는 위생관리 소홀이 가장 큰 이유가 되지만 날생선과 야채 등 갖가지 식품을 만진 후 손잡이를 잡는 게 주요 원인이며, 사용자가 늘수록 세균이 더 많이 번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해결책은 사람이 많은 주말에는 가급적 슈퍼마켓 쇼핑을 피하고, 쇼핑 카트를 밀면서 시식코너의 음식을 집어 먹는 행동은 금해야 한다. 또한 아이를 카트에 태우는 일도 자제해야 한다. 항균 티슈와 항균 스프레이로 손잡이 부분을 닦아낸 후 사용한다면 세균 감염에 대한 염려를 줄일 수 있다.

  


세균의 사각지대, 키보드

영국 소비자단체연합이 런던의 사무실 33개 키보드를 조사한 결과 자판 틈에서 ‘E콜리’ 와 ‘황색포도상’ 등 식중독을 일으키는 박테리아를 발견했다. 특히 증권 사무실의 한 키보드에서는 허용치의 150배가 나타나 화장실 좌변기보다 더 많은 박테리아가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독소를 분비하는 포도상구균에 감염될 경우 설사와 복통뿐 아니라 심한 구토, 두통, 어지럼증 등 전신 증상이 발생하게 된다.

키보드에서 많은 세균이 발견되는 것은 손에 묻어 온 세균이 그대로 키보드에 전해지기 때문이며, 특히 오염 제거가 쉽지 않은 자판 틈새의 먼지와 음식 찌꺼기가 박테리아 발생의 원인으로 조사됐다.

해결책으로는 키보드에 비닐 커버를 씌워 자판 사이에 먼지나 음식물 찌꺼기가 끼지 않도록 하는 게 좋다. 비닐 커버는 정기적으로 청소해 주고 비닐 커버를 씌우지 않은 키보드는 주기적으로 분해해 청소한다. 키보드용 항균 스프레이를 사용하면 박테리아 발생 억제에 많은 효과를 볼 수 있다.

 

    Tip_ 물에 한 번 담갔다 빼는 것으로는 세균이 제거되지 않아요!

 

  온갖 오염물의 중간거점인 손을 깨끗이 자주 씻는다면 바이러스가 우리 몸속으로 들어오는 경우는 희박해지게 된다. 다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손을 제대로 씻지 않는다는 데 문제가 있다.  제대로 된 손 씻는 방법은 비누 거품은 충분히 낸 뒤 손가
  락 사이와 손끝, 손등을 중심으로 15초 이상 꼼꼼히 문지르는 것이다. 또 손톱으로 손바닥을 긁고 손톱 속까지 훑어내면 세
  균 박멸과 청결 유지에 한층 더 다가가게 된다. 물론 흐르는 물에 거품을 씻어내고 비눗기를 완전하게 제거하는 부분은 손
  씻기에 가장 중요한 부분이 된다.


글 양효신<Noblian> 기자, 자문 박승철삼성서울병원 교수,
일러스트 율립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57
Today682
Total2,056,843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