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에 사는 이영현 씨(36)는 최근 오른쪽 새끼발가락 통증이 심했다. 걸을 때마다 신발에 닿는 새끼발가락 부위가 유독 아프고, 바깥쪽으로 살짝 튀어나온 부위는 벌겋게 달아올라 열감도 심했다. 결국 병원을 찾았고 이름도 생소한 소건막류 진단을 받았다. 의사에게 물어보니 소건막류는 흔한 족부질환으로 볼이 좁은 신발 착용이 원인 중 하나인데, 이 씨가 20대 초반부터 늘 굽이 높은 신발을 신어 왔던 것이 문제였다.

 

이 씨는 악화되기 전까지는 가끔 통증이 있었다가 사라지곤 하여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것이 후회되었다. 발은 수백 톤의 체중 부하를 견디며 보행하는 기관으로 작은 변화가 관절 균형을 무너뜨릴 수도 있다는 것을 병원을 찾은 후에야 깨달았다. 현재 처방받은 약과 통증 완화를 위한 신발을 통해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소건막류는 무엇일까?

 

엄지발가락이 휘면서 돌출되는 무지외반증을 ‘건막류’라고 부르는데, 이에 반하여 새끼발가락이 돌출되는 것은 ‘소건막류’라고 부른다. 대개 새끼발가락이 돌출되면서 볼이 좁고 꽉 끼는 신발과 마찰을 일으켜서 발의 바깥쪽이나 발바닥 쪽에 통증을 동반한다.

 

 


소건막류의 발생 원인은?

 

후천적으로 많이 발생하는데 자신의 발 볼보다 좁은 신발이나 굽이 높은 신발을 지속적으로 신는 여성들에게 많이 나타나지만, 키 높이 깔창이나 앞코가 뾰족한 구두를 신는 남성들도 피해 갈 수 없다.

 

양반다리로 오래 앉다 보면 새끼발가락에 강한 압력이 가해져 발생한다. 예전에 재봉사들이 양반다리를 하고 오래 앉아 작업할 때 바닥과의 마찰에 의해 많이 발생하였다 하여 ‘재봉사 건막류’라고 불리기도 했다. 그 외에 선천적으로 발의 볼이 넓거나 새끼발가락에 이상이 있을 때도 발생한다.

 

 


소막건류의 주요 증상은?

 

육안으로도 병세의 구분이 가능한데, 새끼발가락의 뿌리 관절이 바깥쪽으로 튀어나와 걷거나 설 때 이 부분이 신발에 닿으면서 통증이 생긴다. 튀어나온 부분이 벌겋게 부어오르거나 굳은살이 생기기도 한다. 무지외반증과 동반하는 경우도 많아 더욱 복합적인 통증이 생길 수도 있고, 증상이 악화되면 발목이나 무릎, 골반, 허리 등에 무리를 주게 되어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소건막류 예방법은 뭘까?

 

신발의 영향이 큰 만큼 가능한 한 앞 볼이 뾰족한 것이 아닌 본인의 발 폭에 적당한 신발을 신는다. 발 폭이 넓은 사람이라면 맞춤 제작 신발을 고려하는 것도 방법이다.

 

만약 구두나 하이힐 등을 피할 수 없다면 최장 6시간을 넘기지 않게 신고, 중간중간 신발을 벗고 휴식을 취하거나 편한 신발로 잠시 갈아 신는다. 또한 바닥에 앉을 때 양반다리보다는 다리를 펴고 앉아 발가락이 눌리지 않게 유의한다.

 



<출처=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949
Today196
Total2,786,885

달력

 « |  » 202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