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먹는 인삼은 머리를 맑게 하고 기를 강화하는데 그만이다. 몇해 전부터 인삼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그 효능을 인정받으며 최상의 파워푸드로 평가되고 있다. 항암, 항노화, 간기능 개선 등 우리
  의 건강과 젊음, 생명력을 한층 높이는 인삼의 유익함을 살펴본다.

 

수삼이 좋을까 ! 홍삼이 나을까 !


예로부터 인삼은 우리 민족의 만병통치약으로 대변되며, 여러 질병의 예방과 치료에 뛰어난 효과를 보여왔다. 인삼이 처음 약용으로 사용된 시기는 4500∼5000년 전으로 이후 영약, 선약, 불로초 등으로 불리며 그 효험이 중국에까지 전해지게 됐다.

 

인삼은 가공법에 따라 여러 종류로 나뉜다. 경작지에서 수확한 후 가공처리 하지 않은 인삼은 수삼(水蔘)이라고 하며, 생삼(生蔘)으로도 부른다. 수삼은 인삼의 고유 약효가 그대로 보존돼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수분 함유가 많아(70% 이상) 저장하기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홍삼은 수삼을 증숙 또는 기타 방법으로 익혀 만든 것을 말하며, 수삼을 장기간 저장할 목적으로 수증기로 찐 다음 익혀서 건조시킨 인삼이다. 증삼, 건조 등의 과정을 거쳐 수분함량이 14% 이하가 되도록 가공하는데 제조 과정 중 다갈색의 색깔을 띄게 되며, 매우 단단한 형태로 가공되어 원형이 장기간 유지된다. 홍삼은 말린 체형에 따라 등급을 나누는데 그 등급에 따라 천삼(天蔘), 지삼(地蔘), 양삼(良蔘)으로 구분된다.

 


간 기능을 강화하며 독감백신 효과를 높인다


인삼은 아미노산, 비타민, 유기산, 탄수화물, 각종 광물질을 포함하고 있어 강장작용, 갈증해소, 면역기능 강화, 혈압, 당뇨, 피로회복 등 각종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데 뛰어난 효과를 가진 약초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인삼은 ‘오장의 부족한 기를 채워주고 정신과 혼백을 안정시켜 눈을 밝게 하며 심규를 열어 기억력을 좋게 한다. 또한 허손을 보하며 곽란으로 구토와 딸꾹질하는 증세를 그치게 하며 폐병으로 고름을 토하는 증세와 담을 삭히는 데 쓴다’고 명시되어 있다. <동의보감>의 저자인 허준은 실제로 병을 치료할 때 인삼을 상당 부분 처방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최근 인삼의 건강효과가 국내외 학자들의 연구를 통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이집트국립연구소의 모사드 식품공학 영양학부 박사팀은 간암 환자와 C형 간염 바이러스로 인한 간경변 환자들을 대상으로 약물과 한국산 홍삼 복용을 병행 치료한 결과 C형 바이러스성 간경변 환자와 간암 환자에게 뛰어난 효과가 있음을 증명했다.

 

또한 이탈리아 밀라노의대 스카글리온 교수 연구진은 인삼이 면역력을 강화해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의 항체 형성 기능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인삼의 영양을 효과적으로 섭취하는 법


 

약초로써 다방면에 뛰어난 효능을 가진 인삼이지만 누구에게나 효과를 보이는 것은 아니다. 인삼은 열이 많은 성질을 가지고 있어 소양인이나 열병을 앓고 있는 환자는 음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인삼의 효과적인 복용에 대해 자하연한의원 임형택 원장은 이렇게 조언한다.

 

“면역력과 간 기능 개선 효과를 얻으려면 하루에 말린 인삼 한 뿌리 정도(4~8g)를 5배의 물에 달여서 먹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임산부를 비롯해 두통, 가슴 두근거림, 불면증, 생리불순 등이 있다면 인삼은 오히려 해가 될 수 있죠.”

 

가정에서 인삼을 요리하는 방법으로는 삼계탕, 백숙 등의 음식에 이용하거나 탕 또는 차로 달여 먹는 법, 술로 담가 먹는 방법 등이 있다. 인삼을 약으로 쓸 때는 지상부에 나와 있던 줄기와 연한 부위(노두)를 제거 후 사용하며, 가급적 금속 물질의 용기에 조리하지 않는 것이 좋다.


차를 끓일 때는 잘게 썬 인삼을 넣고 물이 절반으로 줄어들 때까지 약한 불에서 은근히 달여야 한다. 인삼차를 달일 때 황기, 당귀, 감초, 대추 등을 함께 넣으면 몸에 더욱 좋은 성분을 얻을 수 있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온수 2010.11.04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열이 많은 스타일이라, 인삼은 피해 왔는데
    저같은 열많은 사람은 인삼은 좋지 않은게 맞군요~
    인삼도 어떻게 먹느냐가 중요한것 같습니다.^^

  2. 라이너스™ 2010.11.04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몸에 좋은 인삼.^^
    그간 잘지내셨나요? ^^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3. 풀칠아비 2010.11.04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여러가지 형태로 인삼이 가공되어서도 나오더라고요. 먹기 좋도록 말입니다.
    먹기 좋은 것으로 한번 골라 봐야겠습니다. ^^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11.04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삼, 홍삼 먹기좋도록 조리해서
      아이들도 좋아하는 간식이 많더라구요 ~
      저의 입맛도 사로 잡은 간식이랄까;;;
      ㅋㅋㅋ 좋은 인삼으로 따뜻한 겨울 나시면 좋겠습니다.

  4. killerich 2010.11.04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열이 많아서..인삼은 피하고 있습니다^^..
    아..몸에 좋은 건데.. 아쉽습니다^^;;

  5.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11.04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음~ 인삼!!
    저도 먹어봤는데 왜 저는 별다른 변화가 없는건지..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11.04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번으로 효과가 팍~ 나타나지 않을 것 같지요 ㅎ
      꾸준히 복용하면 몸에 좋은 효과가 있을 것 같습니다.
      글에 적힌 효과를 볼 수 없는 상태가 아니신지 확인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

  6. ★안다★ 2010.11.04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인삼~!!!
    정말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특히 날씨가 쌀쌀한 요즘같은 때에는 더더욱 먹어줘야 한다지요~^^
    이상 인삼도, 수삼도, 특히 홍삼을 무척이나 즐기는 안다였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는 건강천사님들 되세요^^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11.04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삼을 즐겨 드신다니 '몸짱'안다님 이실 것 같습니다. ㅎ
      여행하시며 즐거운 얘기 담으실려면 더 건강하셔도 될 것 같아요 ㅎ
      안나님두 행복한 날 되시면 좋겠습니다

  7. 또웃음 2010.11.04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요. 홍삼즙이라도 먹어야 할랑가 봐요. ^^

  8. 악랄가츠 2010.11.04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 요즘은 자취하다보니..
    당최 인삼을 먹을 기회가 없네요! ㅜㅜ
    어머니가 해주시는 집밥이 그리워요! ㅜㅜ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75
Today525
Total2,147,657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