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장관절 증후군’, 좀 생소한 병명이다. 천장관절이란, 천골과 장골의 단어에서 첫 글자만 따서 만들어진 말로 천골과 장골의 연결부인 ‘천장관절’에 문제가 있어서 발생하는 증상들을 말한다.

 

 

 

 

 

 

 

천골과 장골은 쉽게 이야기하면 엉덩이 뼈와 골반 뼈를 말하는데 사실 평소에는 이 두 뼈가 서로 떨어져 있다는 것을 느낄 수는 없지만, 실제로는 인대로 연결되어 있고 일정 간격을 유지하는 것이 정상이다. 중요한 점은 이 사이로 신경이 지나간다는 것이다.

 

천장관절은 척추 상부의 무게를 유지하고 지탱하는 기능을 한다. 이 부위에 염증이 발생하는 원인은 좋지 않은 자세, 체중증가, 임신 출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요추 곡선의 변화, 노화에 따른 염증 및 운동에 의한 손상 등이 있다.

 

 

 

 

 

 

 

천장관절 증후군은 생소하지만 만성 요통의 원인인 경우가 적지 않다. 통증의 부위는 둔부, 서혜부 그리고 대퇴부 외측 등에 국한되지만 허리 디스크의 증상과도 유사하여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 일반적인 허리 근육의 문제로 인한 요통이나 디스크 부위의 치료로도 낫지 않는 경우 천장관절 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천장관절 증후군은 X-ray, CT, MRI 등에도 잘 나타나지 않는다.

 

천장관절 증후군의 진단이 어려운 이유는 증상이 디스크 질환과 유사하기 때문이다. 특히 천장관절 주위에는 신경 가지들이 많이 있어 천장관절에 문제가 있을 때뿐 아니라 주변의 압박이나 여러 가지 다른 원인에 의해서도 통증이 유발된다. 특히 앉았다 일어날 때의 통증, 편측 부위의 통증 그리고 허리 중앙부에는 통증이 별로 없다면 천장관절 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심하지 않은 천장관절 염증은 운동으로 개선할 수 있다. 무릎을 세우고 바닥에 누운 상태에서 골반과 무릎을 움직여 천장관절을 스트레칭 하는 것이다. 양 무릎을 서로 떨어지지 않도록 모아서 좌우로 스트레칭 한다. 또 무릎을 모은 상태에서 골반을 높이 들어 올리고 내리기를 서서히 반복하는 것이다.

여기에 덧붙여 생활 습관도 중요하다. 골반의 균형을 깨는 짝 다리, 다리 꼬기 그리고 삐딱하게 서 있는 자세는 금물이다. 맨 바닥에 장시간 앉게 되면 자세가 구부정해지거나 틀어지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허리와 골반에 무리를 주는 쪼그려 앉는 자세도 피해야 한다.

 

 

 

헤아림한의원 왕경석 원장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947
Today530
Total3,045,899

달력

 « |  » 2021.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