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재능을 가진 존재임을 부인한다면 그것은 거짓된 겸손에 빠진 탓일 수 있다.

아니면 재능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려는 시도 일 수 있다. 그러나 누구의 재능을 가지고 있으며,

그 재능은 반드시 계발되고 다른 사람에게 전해져야 한다.

- 작가. 디나 메츠거 -

 
리더십 프로그램이나 상담을 할 때 나는 참여자의 강점이나 성취경험을 물어본다. 안타깝게도 많은 사람들은 대답을 잘 하지 못한다. 단지 당황해서만은 아니다. 시간이 충분해도 좀처럼 자신의 강점을 찾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대신 약점이나 문제점을 물어보면 많은 사람들은 잘 대답한다.

 

정말 대부분의 사람들이 강점이 없는 약점 투성이라 그런 것일까? 사람은 알면 알수록 강점이나 성취경험이 많다. 물론 정작 본인은 그러한 점에 대해 별 것이 아니라고 손사래를 친다.

 

얼마 전에 상담한 한 여성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그녀는 자신이 잘하는 것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사람이라고 했다. 그런데 상담을 하다 보니 초등학교 내내 반장에다가 1등이었다. 나는 그녀에게 그러한 면들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그녀의 당연하다는 듯이 말했다.

 

“시골학교에서 1등한 것인데요. 그리고 그때는 제가 공부를 잘해서 1등을 한 것이 아니라 다른 애들이 공부를 하지 않고 놀아서 그런 것이에요.”

 

 

지나친 겸손은 지나친 자랑과 동급이다

자기자랑에 열을 올리는 사람을 보고 있다는 것은 참 거북한 일이다. 그렇기에 대개의 사람들은 겸손한 사람을 좋아한다.

하지만 지나치게 겸손한 사람은 어떨까?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하자. 그런데 주위에서 칭찬을 하자 ‘뭘요. 저는 한 게 없어요. 주위 분들이 다 도와주셨기 때문입니다.’ 라고 손사래를 친다면 어떨까? 혹은 친구 집들이에 갔는데 한눈에 봐도 정성껏 음식을 준비했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도 ‘별로 준비한 것도 없어요. 죄송해서 어떡해요.’ 라고 이야기한다면 어떨까? 어딘가 모르게 불편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같은 말이라도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노력했지만 주위 분들이 도와주지 않으셨다면 이런 좋은 결과가 없었을 것입니다.’ 라고 하거나 ‘열심히 준비한다고 했는데 맛이 어떨지 모르겠네요. 그래도 맛있게 드시고 재미있게 놀다가셨으면 좋겠네요.’ 라고 한다면 좋지 않을까?

 

이렇듯 지나친 겸손 또한 지나친 자랑만큼 불편함을 준다. 그래서 옛말에도 과공비례(過恭非禮)라는 말이 있다. 즉, 공손함도 지나치면 오히려 예의가 아니라는 것이다.

 

 

진짜 겸손과 가짜 겸손

결국 겸손이라고 다 같은 겸손이 아니다. 편의상 겸손을 구분하면 겸손에도 가짜 겸손도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는 다시 두가지로 나뉜다.

 

첫번째 가짜 겸손은 교만함을 가장한 겸손이다. 이는 말 그대로 겉으로만 겸손한 척 하는 것이다. 속으로는 상대를 무시하는 교만함이나 자신이 더 잘났다고 생각하는 우월감이 숨어 있다. 왜 그럴까? 사람들이 우월감이나 교만함을 드러내는 사람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우월감과 교만함은 겸손의 탈을 쓰고 숨기 쉽다. 은폐되는 것이다.

 

두 번째 가짜 겸손은 자기비하이다. 사실 겸손은 자신을 자랑하지 않고 다른 사람을 존중하는 태도를 일컫는 말이지, 스스로를 이유 없이 깎아 내리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종종 자신을 깎아 내리는 것을 겸손이라 착각한다. 그것은 그냥 자기비하일 뿐이다. 이들은 단지 능력이나 노력을 깎아 내리는 것뿐 아니라 자신의 존재 자체도 다른 사람에 비해 열등하고 무가치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다.

 

 

지나친 겸손은 삶을 망친다.

대개 지나친 겸손을 보이는 경우는 자기비하 유형이다. 물론 이들도 처음부터 자신을 무능한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들의 의도는 자만하지 않고 더욱 노력하기 위해 자신의 능력과 노력을 인정하기 싫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 이면을 들여다보면 그 심리가 간단치가 않다. 이들 가운데 많은 수는 완벽추구 성향으로 인해 자신의 능력에 대한 불신이 크고 타인으로부터 인정받고자 하는 욕구가 강한 사람들인 경우가 많다.

이들이 지나친 겸손을 보이는 이유의 핵심은 자기불신과 인정욕구의 과잉 때문인 것이다. 그러나 그 의도가 어찌되었든 지나친 겸손이 반복되면 될수록 이는 삶을 파괴시키고 만다. 거짓말도 계속하면 사실처럼 여겨지듯이 기만에 기만이 거듭되고 나면 점점 사실처럼 여겨지게 되기 때문이다. 이들은 스스로를 존중하지 못하기에 점점 자신감이 없거나 소극적인 사람으로 보이기 쉽다. 기회에서 배제되고 능력 이하로 취급받게 된다. 겸손한 사람에서 점점 무언가 부족한 사람으로 인식되는 것이다. 결국 자신까지 기만하고 만 것이다.  

 

 

지나친 겸손은 더 이상 미덕이 아니다. 미국에서도 한인들이 좋은 대학에 진학하는 것에 비해 지도자로 성장하는 경우가 드문 이유를 지나친 겸손 문화에서 찾는 사람들도있다. 나름 일리가 있다고 본다. 그렇다면 어떤 자세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일까? 같이 생각해보자.

 

 

진정한 겸손함을 위하여

첫째, 자신을 깎아내리지 말고 다른 사람을 높이자. 겸손의 본질은 자신을 깎아내리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존중하고 그들로부터 배우려는 마음임을 명심하자.

둘째, 자신의 강점에 주목하자. 진정 겸손할 수 있는 사람은 자신의 강점을 바탕으로 한 자신감을 가진 사람이다. 자신의 약점에 주목하는 사람은 결국 겸손이 아니라 비굴함과 자기비하에 빠지고 만다.

셋째, 자신이 이룬 성취에는 자신의 몫이 있음을 인정하자. 다만 늘 운과 다른 사람들의 도움과 같은 외부의 몫도 함께 있음을 잊지 말자. 그러므로 누군가에게 칭찬을 받으면 먼저‘감사합니다.’라고 하고 그 다음에 다른 사람의 공을 챙기자.

넷째, 때로는 나설 때도 있고 적당히 자신을 자랑할때도 필요하다. 기회는 잡으려는 사람에게 오지 가만히 있는 사람에게 오는 것이 아니다. 기회가 되면 나서서 자신의 능력을 드러내라.

 

 

_글.. 문요한 (정신과 전문의∙정신경영 아카데미 대표)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733
Today326
Total1,969,527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