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눈은 피부 일부분에 각질이 지나치게 두꺼워져서 생기는 것입니다.

  보통은 반복하여 피부의 한 곳이 눌리거나 마찰이 일어나면 그 부분의 피부가 두꺼워지면서 티눈이 생기는데, 이 두꺼워진

  피부가 원뿔 모양이 되어서 피부에 박혀 있는 모양이고, 누르면 통증이 있습니다.

 

 

 

 

 

 

 잘 맞지 않는 신발 때문에 티눈이

 

 티눈은 우리 발에 생기는 병 중에서 가장 흔한 병이고, 노인에게 더 흔히 나타나는 병입니다.  걸음을 걸을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티눈이 생길 수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신발이 발에 맞지 않거나, 지나치게 좁거나 짧아 발의 일부분에 지속적인 마찰이나 압력이 가해지면 생기기 쉽습니다.

 

 티눈은 발바닥의 발목과 발가락 사이의 뼈인 중족골(발허리뼈)이 튀어나온 부분이나, 발가락 관절의 튀어나온 부분에 생기는 경우가 가장 많습니다.  따라서 걸을 때 눌려서 통증이 오는 경우가 가장 많고, 염증이 생기면 붉게 부어 오르거나 티눈 주위에 고름이 잡혀, 통증 때문에 걷기가 어려울 수가 있습니다.

 

 

 

 

 굳은 살과 비슷하지만 티눈은 핵이 있어

 

 눌림이나 마찰에 의해서 생긴다는 점에서 티눈은 굳은 살과 비슷한데, 굳은살이 손바닥과 같은 비교적 넓은 부분에 걸쳐서 생기는 것에 비해, 티눈은 한 점에 집중적으로 생기는 것이고, 티눈은 윗부분의 각질을 도려내면 핵(core)이 있다는 점에서도 굳은살과는 다릅니다.

 

 굳은살은 윗부분을 도려내면 왁스를 칠한 듯이 매끈한 면이 나옵니다. 

 티눈은 편평하게 생긴 사마귀와도 비슷하게 생겼는데, 사마귀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uman Papilloma Virus)라는 바이러스에 의해 생기는 피부병이기 때문에, 접촉에 의해서 전염될 수도 있지만, 티눈은 전염되지 않습니다

 

 

 

 

 심하지 않다면 눌림이나 마찰요인만 제거해도 좋아져

 

 눌림이나 마찰을 줄이는 것이 티눈을 예방하는 방법입니다.  일단 자기 발에 잘 맞는 편한 신발을 신어서 눌리는 부분이 없도록 해야 합니다.

 

 만약 어떤 부위가 신발을 신었을 때 계속해서 눌린다면 그 부위에 패드를 대 주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또 발바닥에 압력이 가해지는 심한 운동이나 장시간 걷기와 같은 활동을 피해 주는 것이 도움됩니다.

 

 또한, 티눈은 눌리거나 마찰을 하여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그 부분의 눌림이나 마찰이 사라지면 저절로 좋아지곤 합니다. 하지만, 대개 티눈이 생기는 부위는 지속적으로 압력이 가해지는 부분이기 때문에 자연히 낫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 때 통증이 지속되면 결국 치료를 해주는 것이 좋은데, 함부로 무리하게 잡아 뜯거나 칼로 도려내는 것은 증상을 악화시킬
수도 있으니 삼가시고 피부과 의사와 상의하여 치료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대개 피부 연화제를 이용하여 각질을 부드럽게 한 뒤에 수술로 제거하는 치료를 하거나, 냉동치료를 하게 됩니다

 


글 / 손기영 서울대학교 의대 가정의학실 교수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87
Today53
Total1,920,879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