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발병 원인 중 3분의 1은 식생활이라는 말이 있다. 그러니까 암의 30%정도가 잘못된 식생활에서 생긴다는

          뜻이며, 아울러 최소한 암의 30%는 올바른 식생활로 이겨낼 수 있다는 뜻이다. 올바른 식생활이란 안 좋다는

          식품은 피하고, 좋다는 식품은 더 적극적으로 먹되, 어떻게 조리하는 것이 좋을지까지 따져서 먹는 것이다.

 

 

 

 

 

피해야 할 식품은 이미 널리 잘 알려져 있고, 좋은 식품 역시 항간에 알려진 것만 해도 셀 수조차 없이 많다. 그중에는 잘못 알려진 것도 있고 과학적 근거가 미약한 것도 있고, 특히 암 조장력과 암 억제력을 함께 지는 이중적 성질을 갖는 식품도 있어 주의를 해야 한다. 예를 들어 우유는 대장암이나 유방암을 억제 하지만 전립선암을 조장할 수 있고, 커피는 암 억제력을 갖고 있지만 방광암을 조장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그리고 아무리 암 예방에 좋은 식품이라 해도 조리하기에 따라 독이 될 수도 있고 득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어떤 식품이 좋은지를 따지기 전에 우선 조리법을 올바르게 해야 한다. 예를 들어 직화구이나 훈제, 염장조리는 안 좋으며 소금 못잖게 지나치게 달거나 기름지게 조리하면 안 좋다.

 

 

 

암 킬러세포를 키우는 밥상

 

 

 

암마다 예방에 도움이 되는 식품이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폐암 예방에는 두부, 무, 녹차, 사과, 견과류 등이 좋다고 한다. 유방암 예방에는 우유, 시금치, 녹차, 두부, 포도, 견과류 등이 도움이 된다고 한다. 대장암 예방에는 시금치, 우유, 녹차, 사과, 포도, 견과류 등이 좋다고 한다. 전립선암 예방에는 녹차, 토마토, 견과류 등이 효과적이라고 한다.

 

그러나 암마다 좋은 식품을 따로 챙기는 것이 쉽지 않다. 그래서 대원칙은 ‘암 킬러세포’의 능력을 키우는 것이다. 이 세포는 암을 억제하고 죽이는 체내세포인데, 이 세포의 힘이 세어지면암을 자연히 억제시킬 수 있다고 한다. 때문에 이 세포의 능력을 강화시키는 식품을 우선 골라 먹으면 암의 발생을 막고 재발, 전이를 예방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암 킬러세포’의 능력을 키우는 제1중요 식품군은 마늘, 양배추, 콩, 생강, 당근, 샐러리 등이다. 제2중요 식품군은 양파, 녹차, 통밀, 현미, 보리, 오렌지, 레몬, 토마토, 피망, 브로콜리, 콜리플라워, 감귤류 등이다. 제3중요 식품군은 멜론, 박하, 오이, 로즈마리, 세이지, 딸기, 표고버섯을 비롯한 버섯류, 해조류, 키위 등이다. ‘암 킬러세포’의 능력을 키우는 데는 게르마늄, 셀레늄, 멜라토닌, 비타민C 등도 좋다고 한다. 게르마늄은 대식세포나 자연 방어세포를 활성화시켜 암세포 등을 억제하거나 공격하게 하는 성분으로 마늘, 신선초(함초), 인삼 등에 다량 함유되어 있다. 셀레늄은 대두나 홍화 등에, 그리고 멜라토닌은 귀리, 옥수수, 무순, 생강, 토마토, 바나나 등에 많다. 비타민C는 혈액 속의 T-임파구의 생성을 촉진하는데 자두, 파슬리, 파파야, 오렌지, 브로콜리, 단감, 딸기 등에 많다.

 

 

 

함암치료 후 맞춤형 밥상

 

 

 

항암치료 후 소화불량, 식욕부진, 구역, 구토하는 경우에는 보리길금으로 식혜를 해먹거나 당근과 호박을 배합하고 불린 쌀과 함께 끓이다가 된장을 약간 풀어 한소끔 끓여 먹는다.

 

항암치료 후 진액(체내 필수 영양물질)의 소실로 피부가 건조해지고 입이 마르는 우에는 감자를 갈아 얻은 즙을 먹는다. 이때가라앉은 앙금은 버리지 말고 삶아 으깬 완두콩과 함께 야채 삶은 국물로 끓인 다음 우유를 약간 넣고 요리해 먹는다.

 

항암치료 후의 변비에는 검은 참깨로 쑨 죽, 또는 목이버섯을 끓인 물에 데쳐서 곱게 간 흰살 생선과 삶아 으깬 고구마를 넣고 끓여 먹는다. 설사에는 말린 마를 끓여 먹는다.

 

항암치료 후 식은땀을 많이 흘릴 때는 통밀을 생것 그대로 보리차 농도로 끓여 먹고, 빈혈이나 어지럼증에는 소의 간 등 동물의 신선한 간으로 쑨 죽을 먹는다. 또 우유에 딸기를 갈아 짠 즙을 섞어 먹거나 연두부와 삶아 으깬 당근을 함께 우유로 끓여 먹는다. 한편 항암치료 후 검정콩을 먹으면 해독작용이 뛰어나서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 녹두, 미나리, 다시마, 미역도 해독작용이 뛰어나다.

 

                                                                                                             글 / 신재용 한의사, <신재용의 음식궁합> 저자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35
Today200
Total2,726,190

달력

 « |  » 2020.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